철도연, 싱가포르 육상교통청과 철도기술 협력
철도연, 싱가포르 육상교통청과 철도기술 협력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1.14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시험선로 구축·운영 경험 공유 및 협력 확대

 

왼쪽에서 다섯 번째 나희승 철도연 원장, 여섯 번째 추아 총 헹 싱가포르 육상교통청 인프라개발부문 부청장
왼쪽에서 다섯 번째 나희승 철도연 원장, 여섯 번째 추아 총 헹 싱가포르 육상교통청 인프라개발부문 부청장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은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과 싱가포르의 철도종합시험선로 구축 및 운영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그 일환으로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지난 13일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을 방문해 추아 총 헹(Chua Chong Kheng) 인프라개발부문 부청장 등 싱가포르 교통분야 주요 공무원들과 싱가포르 철도종합시험센터 구축 및 운영에 대한 협력간담회를 개최했다.

나 원장과 추아 부청장은 한국이 지난해 3월 준공해 운영을 시작한 오송의 철도종합시험선로 구축 및 운영 경험을 공유하는 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철도연은 시험선 운영 및 철도분야 시험인증, 안전연구 등을 총괄하는 철도분야 정부 출연연구기관으로서 아세안 주요국가인 싱가포르와 기술 협력 확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한국의 철도시험 인프라 구축 기술과 기업이 싱가포르 종합시험센터 건설에 진출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싱가포르는 지난해 4월 철도종합시험선로 구축계획을 발표하고 국제입찰을 진행하고 있다. 철도차량, 전기, 기계, 신호시스템 등 핵심시스템에 대한 사전 시험이 가능한 철도종합시험센터를 계획하고 한국, 일본, 독일 등을 벤치마킹 중입다.

지난해 4월, 추아 부청장 일행이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를 방문해 시험선로 운영 현황, 무가선트램 및 차세대고속열차 시험 등을 직접 살펴봤다.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신남방정책 주요국가인 싱가포르에 한국의 철도연구시험시설 구축과 운영 경험이 활용되고, 이를 기반으로 우리 기술과 기업이 싱가포르에 진출하도록 정부출연연구기관 및 철도종합시험선로 운영 기관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