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업계맏형" 현대건설, 연초 해외서 건축공사 '싹쓸이'
"역시 업계맏형" 현대건설, 연초 해외서 건축공사 '싹쓸이'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1.14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에만 총 1조5000억원 규모 건축공사 줄줄이 수주

 

[건설이코노미뉴스] 현대건설이 1월에만 중동 및 동남아 지역의 카타르와 싱가포르에서 총 1조5000억원 규모의 건축 공사를 수주하며 올해 본격적인 해외 수주 행보를 이어간다.

현대건설은 14일 카타르 부동산 개발회사에서 발주한 총 약 6093억원 규모의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3 공사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2일 새해 첫 해외수주 포문을 연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4(총 6130억원)에 이은 수주 낭보로 두 공사 금액을 합쳐 약 1조2000억원(USD 10억6000만달러) 규모의 초대형 건축 공사다.

현대건설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 개최 예정인 루사일 지역에 현재 진행 중인 고속도로 건설에 이어 금번 대형 건축물 수주로 해당 지역에 대표 랜드마크를 조성하며 현지에서 위상을 높이고 있다.

앞선 지난 7일에는 싱가포르 스포츠청이 발주한 총 한화 약 2700억원(USD 2억3000만 달러) 규모의 풍골 스포츠센터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국내·외 선진사들과의 치열한 환경 속에서도 현대건설의 우수한 해외 사업실력 및 수주 네트워크 확장 노력이 연이은 수주 결실로 빛을 발휘해 값지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모든 이해관계자의 부가가치를 우선시하는 ‘Great Company’ 경영방침을 원동력으로 삼아 국내 건설업계를 이끄는 글로벌 탑티어(Top-Tier)로서 전진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