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바이오 "300조 중국 의약품 시장 본격 공략"
씨엘바이오 "300조 중국 의약품 시장 본격 공략"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0.02.1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정화제약그룹 계열 중지정화社와 신약개발 전략제휴 체결

 

[건설이코노미뉴스] 씨엘바이오가 중국 국영기업 '정화제약그룹' 계열사 '중지정화'와 손잡고 신약개발에 착수, 300조원 규모의 세계 2위 중국 의약품 시장을 공략한다.
 
중견바이오기업 씨엘바이오(대표 최종백)는 지난 달 7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씨엘바이오 최종백 대표와 중지정화 종례군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신약물질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CL)를 적용한 의약품, 화장품, 식품사업 전략제휴(MOU)를 전격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중지정화의약건강과기유한회사'(이하 '중지정화')는 '중국 10대 명약' 중 2개를 보유했고 2700개 의약유통망을 통해 병원 1만곳, 약국 및 진료소 70만곳 이상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중국 상장 국영기업 '정화제약그룹'(Jinghua Pharmaceutical Group)이 투자한 계열사다.

의약품 연구 및 시험 발전, 의료 장비, 진료 서비스를 비롯, 의약건강 빅데이터 플랫폼, 국가건강정보 플랫폼, 대형병원을 위한 통합플랫폼 등 의료소프트웨어 사업 분야에서 활약해 온 종합제약사로 손꼽힌다.
 
씨엘바이오는 중지정화 종례군 대표가 지난 1월 씨엘바이오 본사와 충북 영동공장을 직접 방문해 CL원료를 활용한 모든 분야에서 연구개발과 임상, 인허가, 상품개발, 생산, 판매를 공동 진행키로 합의한 후, 후속협의를 거쳐 이번에 전략제휴를 공식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지정화는 지난해 7월부터 6개월간 그룹내 연구개발조직을 통해 CL 효능과 적응증, 수요, 사업성을 검증한 결과, 효능과 시장성이 매우 뛰어난 신약소재라고 판단해 전략제휴와 부문별 본계약을 서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씨엘바이오는 이번 제휴에 따라 중지정화와 당뇨치료제를 비롯, 병행항암제, 혈행개선, 치매, 간, 신장 치료제 등 바이오의약품을 공동 개발하고, 임상, 인허가, 상품개발, 생산, 판매까지 긴밀히 공조할 방침이다. 또 오는 4월까지 화장품부문, 식품부문, 의약품 부문별 세부 MOA 계약을 완료해 연간 300조원 규모의 중국 제약시장 석권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씨엘바이오는 2019년부터 중국의 대표적 국영기업들과 대형 제약사, 화장품 및 식품회사들로부터 현지 제약사 합작, 생산공장 공동설립, 제품 총판계약 등을 꾸준히 제안받아 왔으며, 가장 먼저 중지정화와 손을 잡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종백 씨엘바이오 대표는 "현지 인프라가 풍부하고, 중국 최대 의약유통망까지 보유한 정화제약그룹의 계열사 중지정화와 전략제휴를 체결함에 따라 씨엘바이오의 해외진출이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신약 개발과 사업영역 확장에 박차를 가해 중국 의약품 시장과 글로벌 바이오 시장을 석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