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일 의원 “남해안 철도 교량화 사업 차질없는 완공 당부”
윤영일 의원 “남해안 철도 교량화 사업 차질없는 완공 당부”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3.1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11m 성토, 주민편익 위해 교량화 변경 이끌어내
교량화 현장 점검, 철도시설공단 관계자 등 격려

 

[건설이코노미뉴스]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영일 의원(민생당, 해남ㆍ완도ㆍ진도)은 18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하 철도공단)으로부터 보성-임성리(남해안철도) 제5공구 계곡면 교량화 추진 상황을 현장에서 보고 받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당초 철도공단은 남해안철도 해남 계곡면 구간을 토공으로 설계했다. 하지만 토공 최대 높이가 11m가 넘고 여수리와 용계리를 가르면서, 주변 논밭의 영농효율을 저해하고, 주민들의 일조권·조망권을 침해한다는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그러나 정부부처는 계곡면 구간은 예비타당성조사 결과가 낮게 나와 교량화가 불가하다는 입장만 되풀이 하면서 주민과의 갈등은 깊어져만 갔다.

이러한 갈등 해결을 위해 윤영일 의원은 당시 철도공단 강영일 이사장은 물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에게 ‘교량화 설계 변경’ 필요성을 건의했고, 당시 손병석 차관으로부터 “토공 부분 교량화를 별도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얻어 냈다.

이후 철도공단은 계곡면 구간에 대한 ‘교량화 타당성 검토용역’을 재실시했고, 지역민이 요구한 225m구간을 교량화 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과가 나오자 국토부·기재부는 이를 심의해 최종 교량화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윤영일 의원은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민원 발생 등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면서 “남해안철도 교량화 사업이 차질없는 완공과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