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수의계약 집행기준 개정...'중소기업 기회 확대'
철도공단, 수의계약 집행기준 개정...'중소기업 기회 확대'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4.0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사회적기업 상생협력 강화 및 경제활성화 도모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공공구매제품 우선구매 및 수의계약 금액 상향 등을 포함한 '수의계약 집행기준'을 개정했다고 1일 밝혔다.

공단은 수의계약 금액을 국가 계약규정과 동일하게 공사는 2억원, 용역과 구매는 각각 2000만원으로 높여 중소기업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중증장애인⋅여성기업 등 사회적기업이 제조한 공공구매제품을 우선적으로 구매하는 조항도 신설했다.

공단은 지난해부터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운동의 일환으로 불공정⋅저가입찰 근절을 위한 하도급 심사기준 강화, 기술·능력중심 낙찰제도 도입 등 건설현장의 불공정 관행 280개 과제를 도출해 개선했다.

올해에도 건설현장의 불공정 관행 개선 및 유망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공정경제 활성화 TF’를 운영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지속적으로 제도 개선을 통해 중소⋅사회적기업이 튼튼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여 경제활성화 및 좋은일자리 창출 등 공공기관의 사회적가치 실현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