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나눔에 앞장서는 공기업 – 한국수자원공사] 대국민 생활방역 홍보행사 펼쳐
[사랑나눔에 앞장서는 공기업 – 한국수자원공사] 대국민 생활방역 홍보행사 펼쳐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0.05.1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7개 도시 KTX역에서 안내문·휴대용 손소독제 배부

급여 나눔·국민 모금 통한 생활방역 취약 시설·가구 지원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가운데)과 직원들이 KTX대전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생활방역을 홍보하며 손세정제를 나눠주고 있다.(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가운데)과 직원들이 KTX대전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생활방역을 홍보하며 손세정제를 나눠주고 있다.(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지난 11일 서울역 등 전국 7개 도시의 KTX역에서 대국민 생활방역 홍보행사 캠페인에 나섰다.

이번 행사는 생활 속 거리두기에 대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고, 건강한 일상 회복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수자원공사 유역본부와 주요 지사가 위치한 전국 주요 KTX역 광장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수자원공사 임직원들이 열차를 이용하는 국민들에게 생활방역 수칙 안내문과 지역 업체에서 구매한 휴대용 손소독제 1만여 개를 배부했다.

안내문에는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 두기 △30초 손 씻기, 기침은 옷소매에 △매일 2번 이상 환기, 주기적 소독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 등 방역을 위한 핵심 수칙이 담겨 있다.

또한, 수자원공사는 임직원들이 급여의 일부를 자발적으로 반납해 조성한 재원을 활용해 기부 활동을 펼친다. 기부 활동은 수자원공사와 네이버 해피빈이 함께 진행하며 국민 누구나 온라인에서 참여할 수 있다.

기부 대상은 생활방역과 일상 회복에 어려움을 겪는 시설·가구를 대상으로 약 20개 사례를 선정하고, 11일부터 2개월간 모금이 진행된다.

각 지원대상별 모금 한도는 990만 원이며, 총 모금 목표액은 1억9800만원이다. 총 목표액의 약 50%인 1억원을 수자원공사에서 기부한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지역 화훼 농가를 살리기 위해 꽃바구니 전달 이어가기(플라워 버킷 챌린지), 자율 모금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 밖에 전국 131개 지자체에 댐‧광역상수도 요금 감면, 공사 보유 자산을 임차한 소상공인·중소기업에 6개월간 임대료 35%를 감면 또는 납부 유예하는 등 서민경제 살리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박재현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어 온 국민을 응원하고, 생활방역에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