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엔지니어링, 페루에 젠큐릭스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
도화엔지니어링, 페루에 젠큐릭스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
  • 이태영
  • 승인 2020.05.28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구호물자 지원에 이어 두 번째…5000명 진단 물량
도화엔지니어링 김용구 사장(사진 왼쪽)과 젠큐릭스 조상래 대표가 다훌 마뚜떼 메히아 주한 페루대사에게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도화엔지니어링 김용구 사장(사진 왼쪽)과 젠큐릭스 조상래 대표가 다훌 마뚜떼 메히아 주한 페루대사에게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도화엔지니어링이 주한 페루대사관을 통해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지원했다고 최근 밝혔다.

앞서 도화엔지니어링은 지난 4월 주한 페루대사관에 방역 위생제품인 소독 세정제 10만개를 전달한 바 있다. 그러나 페루 내 감염자 증가세가 더욱 두드러지자 추가로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을 결정했다.

페루는 중남미 지역에서 브라질 다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다. 현재 페루의 누적 확진자는 10만명을 넘었고 누적 사망자도 3000명 이상이다.

이번에 지원된 코로나 진단키트는 젠큐릭스의 진프로 코비드19 진단키트(COVID-19 Detection Test)로 2020년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출 허가 뒤 현재 세계 각국으로 수출되고 있는 제품이다. 이번 지원 규모는 총 5000명이 검사 가능한 분량이다.

젠큐릭스 조상래 대표는 “우리 제품이 꼭 필요한 곳에 선의를 담아 전달돼 주한 페루 대사관과 도화엔지니어링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젠큐릭스에서도 이번 뜻깊은 행사에 동참하고자 특별한 가격으로 제품을 공급하고 또 일부 매칭 기부도 진행했다”고 말했다.

젠큐릭스는 최근 전 세계에서 코로나 확산이 가장 빠른 중남미에서 페루 외에 브라질, 콜롬비아, 칠레, 파나마 등 주요국의 까다로운 현지 허가들을 획득하며 수출 전망이 밝아진 상태다.

도화엔지니어링 김용구 사장은 “페루는 도화엔지니어링의 핵심 전략 국가로서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힘을 보태기 위해 진단키트 지원을 결정했다”며 “급격한 코로나19 확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