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협회, 동남아 4개국 CM 진출기반 확산 보고서 발간
CM협회, 동남아 4개국 CM 진출기반 확산 보고서 발간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0.06.0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분석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캄보디아,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4개국을 대상으로 CM 공급 및 진출기반 확산을 위한 연구보고서가 발간됐다.

한국CM협회(회장 배영휘)는 최근 국토교통부에서 발주한 ‘동남아 CM공급사업 대상국가 중심 진출기반 확산 연구’ 과제를 한국건설관리학회와 공동으로 수행하고 이같은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부터 10개월간 진행된 연구용역에는 연구책임자로 광운대학교 유정호 교수가, 공동연구자로 남서울대학교 손보식 교수,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장현승 교수, 아주대학교 차희성 교수, 이화여자대학교 손정욱 교수, 한국CM협회 정녕호 소장, 김강욱 차장, 박영덕 과장, (주)토펙엔지니어링 지갑수 부사장, 안남준씨 등이 참여했다.

보고서에는 ▲동남아 4개국 CM 공급사업의 성과분석 및 진출기반 확산 전략 수립 ▲CM역량·건설 생산성 진단 및 CM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 ▲지속가능한 프로젝트 수행 모델 개발 ▲국내 CM 전문가 역량체계 구축 등을 담고 있다.

보고서는 특히 해외건설 부문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해서는 건설사업관리(CM) 진출 확대 및 진출국 다변화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 진행으로 인한 인프라 사업의 확대와 인도의 경기부양정책, 아세안경제공동체(AEC)의 인프라 확충 등으로 인해 해당 국가 및 주변국 건설시장의 지속적인 확대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협회 관계자는 “지속적인 사업성과 제고를 위해서는 국가별 CM 공급사업의 수행성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이를 통해 중점국가를 선정해 보다 심도 있는 연구 수행이 필요하다”며 “파일럿 프로젝트 발굴 및 사업 정보교류, CM 네트워크를 활용한 전문가 매칭 등 지속가능한 프로젝트 발굴하고 프로세스 모델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