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대한민국-철도공단 편]철도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안전한 대한민국-철도공단 편]철도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6.10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단⋅코레일⋅민간전문가 합동으로 철도시설물 등 199개소 점검
한국철도시설공단 사옥 전경(사진:철도공단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 사옥 전경(사진:철도공단 제공)

 

[건설이코노미뉴스]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철도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국민들의 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오는 7월 10일까지 철도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공단은 철도공사⋅민간전문가 등 97명이 참여하는 '철도분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사용연수 50년 이상이고 안전등급이 C등급인 교량⋅전기설비, 다중이용 역사, 낙석⋅산사태가 우려되는 취약개소 등 총 199개소에 대해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점검부터 ‘모바일 안전점검 앱’을 활용해 점검결과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수중 드론을 활용해 접근이 어려운 하천 교각 하부도 정밀 점검하는 등 안전진단의 실효성도 높일 계획이다.

공단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시설물의 구조적 안전성, 재해⋅화재 취약요인 등을 집중 점검하고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한 사항은 전문기관에 안전성 검증을 의뢰해 그 결과를 국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안전진단 참여자에 대해서는 마스크⋅장갑착용 및 발열확인 등 ‘코로나19 대응 현장점검 수칙’을 마련해 점검활동 중 감염병 예방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에 경영진이 직접 참여해 안전사각지대와 취약개소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보수⋅보강이 필요한 곳은 우선적으로 예산을 투입해 개선하겠다”며 “국민들께 빠르고 안전한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