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철도공단, 해외수주국가에 기부 활동 펼쳐
"코로나19 극복" 철도공단, 해외수주국가에 기부 활동 펼쳐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6.1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용 검진소 설치 지원 등 글로벌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인도네시아, 인도 및 몽골 등 해외철도 수주활동 주요국가에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인도적 차원에서 기부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공단은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 사업을 완공했고, 2단계 사업관리용역을 수행중인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진단을 위한 이동용 검진소 설치를 지원했다.

또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현을 위해 협력중인 몽골과 서남아시아 철도 주요 사업국인 인도에도 손 세정제와 무접촉 체온계 등 생활방역용품을 지원하는 등 글로벌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앞장서고 있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세계적으로 대유행인 코로나19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국가별 맞춤형 봉사활동도 지속적으로 시행해 글로벌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국내 기업의 해외수주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2004년 창립 후 21개국에 철도를 수출하고 있을 뿐 아니라 상생 파트너십 관계도 유지하고 있다. 그 밖에도 해외 건설현장 인근 초등학교에 장학금 전달과 지진 및 홍수 피해 극복을 위한 구호물품을 지원하는 등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