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2020 한국철도건축문화상 공모
철도공단, 2020 한국철도건축문화상 공모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6.2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 설계, 역세권 및 철도유휴부지 개발 아이디어 공모...7월 16일까지 접수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우리나라 철도건축문화 발전을 선도하고 역세권 및 철도유휴부지 개발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한국철도건축문화상을 공모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한국철도건축문화상은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건축기술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하는 국내 유일의 철도건축 공모전이다.

이번 공모전은 지역성 탐구를 주제로 ▲지역 특성, 문화 및 역사성이 반영된 철도역사 신축⋅증축 설계 방안 ▲철도 역세권 및 유휴부지 개발 제안 등이며 건축관련 대학(원)생 및 관심있는 국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공단은 7월 16일까지 공모전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서를 접수받아 국토교통부, 공단,철도건축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평가를 거쳐 4개 수상작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공모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수상자 전원에게는 철도건축기술협회 회원사 입사 지원 혜택을 부여해 청년구직자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도 지원할 계획이다.
 
철도건축기술협회 회원사는 혜원까치 종합건축사무소, 서한종합건축사사무소, 유일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토마스 건축사사무소, 종합건축사사무소 근정, 한국종합건축사무소, 백림종합건축사사무소 등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철도건축문화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구직자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도 지원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철도역사 설계, 철도 역세권 및 유휴부지 개발에 대한 참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대학(원)생 및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