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화학기업] 바커, 울산 폴리머 공장 '20년 연속 무재해' 달성
[글로벌 화학기업] 바커, 울산 폴리머 공장 '20년 연속 무재해' 달성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0.06.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글로벌 화학기업 바커(Wacker Chemie AG) 울산 폴리머 공장이 무재해 20년을 연속 달성했다.

30일 회사에 따르면 울산 폴리머 공장은 지난 20년간 단 한 건의 산업 사고 없이 VAE 디스퍼젼 및 건축용 폴리머 파우더 생산 및 공급 시설을 점검·관리하며 무재해 20년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조기홍 바커케미칼코리아 울산 공장장은 “바커 울산 공장의 20년 무재해 달성은 관리직과 현장 직원들의 강력한 안전정책 및 정직한 안전 리더십의 협동 실천, 생산 라인과 현장 위주의 안전 보건 실천, 시스템에 의한 안전 보건 활동,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활성화 및 전 직원의 적극적인 참여, 주기적인 평가와 모니터링을 통한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조달호 바커케미칼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무재해 기록 갱신은 코로나 19 예방 및 확진 방지를 위한 감염 예방 체계를 준수하는 가운데, VAE 디스퍼젼 제3 반응기와 건축용 폴리머 파우더 제1건조기 증축이라는 어려운 과제를 동시에 수행하며 성취한 것으로 그 어느 해 보다 더 값진 성과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쾌거는 그동안의 바커 울산 공장의 체계적인 안전 관리 시스템과 꾸준한 사고 예방 활동의 결실로 울산 임직원 여러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 앞으로 지속적인 무사고 성취를 위하여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 며 치하했다.

한편, 바커는 업계 1위를 자랑하는 VAE 디스퍼젼, 건축용 폴리머 파우더 전문 제조 기업이다. 두 가지 모두 건축용 자재의 기능을 개선 및 고품질화 시키는 데 기여하는 핵심 원재료이다. 아시아 지역의 건설 수요 증대와 함께 고품질, 고효율, 친환경 솔루션을 찾는 수요 증가 추세에 발맞춰 바커는 기존 울산 폴리머 공장에 VAE디스퍼젼 및 건축용 폴리머 신규 생산 시설을 작년에 증설했다. 현재 바커 울산 폴리머 공장은 VAE 디스퍼젼과 건축용 폴리머 파우더 제품의 아태지역 내 주요 생산 거점 시설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Tag
#바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