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창립 40주년 맞아 에너지 창작 뮤지컬 선보여
한국에너지공단, 창립 40주년 맞아 에너지 창작 뮤지컬 선보여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7.03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쏠라맨과 펑펑마녀’ 로 에너지에 문화를 더하다”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 2일 KEA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에너지 창작 뮤지컬,  '쏠라맨과 펑펑마녀'의 첫 공연을 본사 홍보관(NEXTAGE)에서 선보였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에너지를 주제로 한 창작 뮤지컬로 문화예술을 통해 에너지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인식 전환을 위하여 에너지공단과 울산오페라단(대표 천영진)이 뜻을 모아 제작했다.

이날 공연은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과, 에너지공단을 비롯한 에너지 공공기관의 임직원 및 자녀, 울산 시민 등 120여명이 참석했으며, 1부와 2부로 나눠 총 2회 진행했다.

이번 뮤지컬은 에너지를 마구잡이로 써버리는 ‘펑펑마녀(배우 김하영)’로부터 북극곰 ‘포키(배우 최예솔)’와 지구를 구하기 위한 ‘쏠라맨(배우 윤동주)’과 펭귄 ‘세세(배우 최여은)’의 여정을 다룬 작품이다.

관객들이 함께 에너지 영웅이 될 것을 서약하고 에너지를 모아줌으로써 쏠라맨이 에너지 파워볼을 얻게 되고, 이 힘으로 펑펑마녀를 무찌르게 된다. 공연팀은 에너지를 주제로 한 총 9곡의 OST를 선보였는데, 특히 어린이 중창단 ‘조이엘 리’와 함께 녹음한 오프닝곡 ‘파워, 파워, 쏠라 파워’가 꼬마 관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공연을 관람한 에너지 숲 어린이집 조은하 원장은 “어린 아이들에게 다소 낯선 개념일 수 있는 에너지를 주제로, 이런 친근하고 재미있는 뮤지컬을 만들었다는 게 놀랍다”며 “이 자리에 함께 오지 못한 아이들과 주변 어린이집에도 꼭 추천해주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에너지공단은 에너지 문화 창조라는 모토 아래 작년부터 ‘KEA 에너지 아트센터’를 운영하며 에너드림 콘서트, 삶의 에너지 나눔 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역 예술인 대상으로 갤러리 공간을 무료 제공하며 문화 예술의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쏠라맨과 펑펑마녀'를 공단 홍보관에서 정기 공연할 예정이며, 향후 전국공연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쏠라맨, 펑펑마녀가 전 국민에게 친숙한 캐릭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관련 콘텐츠를 만들어 SNS에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