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도심 하늘길 나는 첨단 '에어택시' 개발 눈앞"
[이슈]"도심 하늘길 나는 첨단 '에어택시' 개발 눈앞"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7.06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과 에어택시 세계시장 선도 협력
정부 ‘UAM Team Korea’ 분야별 업체 대표 시너지 극대화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는 지난 3일 서울시 강서구 본사에서 ㈜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연철)과 에어택시 글로벌 시장선도를 위한 MOU를 맺고 협력체계를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에어택시(Air Taxi)는, '도심 하늘길을 나는 택시'로 기존 소형 항공기를 활용한 부정기 항공교통수단에서 최근에는 전력구동 수직 이착륙 기체를 활용한 항공 이동서비스 의미로 확장됐다.

양 사는 정부의 ‘UAM(도심항공 모빌리티) Team Korea’ 분야별 업체 대표로서, 대한민국 에어택시 산업 실현의 시너지효과 극대화를 위해 한국공항공사는 공항운영 노하우와 기술을 제공해 에어택시의 이‧착륙 터미널 등 인프라 분야를 연구‧개발한다. 한화시스템은 항공기 분야 첨단기술을 적용해 한국형 에어택시를 개발하기로 했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에어택시 산업의 규모는 기존 항공운송시장과 유사한 전세계 731조 규모(2040년 예측)의 새로운 미래시장이다”라며 “양사가 적극 협력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국공항공사는 국내 14개의 공항의 건설‧운영 및 항공기의 항로를 관리하는 항공교통센터를  운영하고 있고, 전 세계로 자체 기술로 제작하는 항행안전시설을 수출하는 글로벌 공항전문 기업으로 창립 40년의 노하우를 에어택시 산업에 빠르고 효과적으로 접목해, 에어택시 산업 생태계를 육성‧지원할 수 있는 최적의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국내에서는 최초로 미국 Uber의 핵심 파트너사인 Overair에 투자하고 있는 에어택시 기업이다. 미국 현지에 핵심 엔지니어를 파견해 세계 최고 수준의 개발역량을 키워가고 있을 뿐 아니라, 방산분야 통신‧레이다‧항공전자‧전투체계 부문 등에서 국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해 글로벌 에어택시 산업에 선도적 입지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