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철도분야, 턴키공사 기술력 中心 평가체계 개선
[이슈]철도분야, 턴키공사 기술력 中心 평가체계 개선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7.14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공단, 실시설계 적격자 결정 시 설계평가 비율 80%까지 확대
건설문화 정착 위해 공사분야 계약규정 4건 개정
철도시설공단 사옥 전경

 

[건설이코노미뉴스] 앞으로 철도공사분야 턴키입찰시 기술력 중심으로 평가체계가 개선된다.

14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에 따르면 협력사와 상생의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사분야 계약규정 4건을 개정한다.

이번 개정의 주요내용은 불공정한 규제를 개혁하고, 기술력 및 현장 안전관리 책임 강화에 중점을 뒀다.

공단은 계약담당자 재량으로 사전심사 신청자격을 제한했던 조항과 입찰참가자격 제한을 받은 기업이 제재기간 만료 후에도 처분기간에 따라 감점을 받던 조항을 폐지하는 등 불공정한 규제개혁을 통해 업계의 부담을 완화했다.

또한, 100억원 미만 공사 입찰 시 순공사원가의 98% 미만으로 입찰에 참여한 기업은 심사 대상에서 제외해 저가입찰을 예방하고 공사품질도 확보했다. 턴키입찰의 실시설계 적격자 결정 시 설계평가 비율을 80%까지 확대하는 등 기술력 중심으로 평가체계를 개선했다.  

아울러 공단은 산업안전보건법령을 2회 이상 위반한 협력사가 입찰 참여 시 감점을 부여하고, 사고사망만인율이 우수한 협력사에게는 가점을 부여하도록 조항을 개정해 협력사의 현장 안전관리 책임도 강화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공사계약제도 개정을 통해 협력사와 상생하는 건설문화를 정착하고 현장 안전관리 강화를 통한 고품질의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와 소통을 통해 불공정한 규제 개혁 등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