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터키 고속철도사업 현지 수주활동 전개
국가철도공단, 터키 고속철도사업 현지 수주활동 전개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9.1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 유력 건설사와 MOU 체결, 사업수주 교두보 마련
국가철도공단 손병두 해외사업본부장(왼쪽 4번째)이 지난 10일 Erdem YAPI사 부회장(왼쪽 3번째)과 Serdar LIMAK사 이사(왼쪽 5번째)와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국가철도공단 제공)
국가철도공단 손병두 해외사업본부장(왼쪽 4번째)이 지난 10일 Erdem YAPI사 부회장(왼쪽 3번째)과 Serdar LIMAK사 이사(왼쪽 5번째)와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국가철도공단 제공)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새롭게 사명이 변경된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상균)은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사업 수주를 위해 현지 유력 건설사와 MOU를 체결하는 등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전개했다고 16일 밝혔다.

공단은 터키 내 유력 건설사인 LIMAK사, YAPI사와 고속철도 사업 수주 공동 대응을 위한 MOU를 체결해 글로벌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발주처인 터키 인프라투자청 및 철도청과 보다 진전된 사업협력 방안을 협의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도 도출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터키 유력 건설사와 MOU를 체결해 터키 고속철도 사업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그동안 축적된 해외사업 진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발주처와 구체적인 사업추진 방안을 모색해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