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글로벌파트너링 스웨덴’ 개최
KOTRA, ‘글로벌파트너링 스웨덴’ 개최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0.09.1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72개 부품사 참가... 스웨덴 기업과 온라인 세미나·상담
KOTRA가 오는 18일까지 ‘글로벌파트너링(GP) 스웨덴’을 개최 중이다. KOTRA 담당자가 지난 10일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 사이버무역상담장에서 ‘포스트 코로나 북유럽 자동차 시장전망 및 글로벌 소싱전략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사진:코트라 제공)
KOTRA가 오는 18일까지 ‘글로벌파트너링(GP) 스웨덴’을 개최 중이다. KOTRA 담당자가 지난 10일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 사이버무역상담장에서 ‘포스트 코로나 북유럽 자동차 시장전망 및 글로벌 소싱전략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사진:코트라 제공)

 

[건설이코노미뉴스] 72개 부품사가 스웨덴 제조업 가치사슬 진입을 위한 전략을 찾는다.

KOTRA(사장 권평오)가 부산테크노파크와 오는 18일까지 ‘글로벌파트너링(GP) 스웨덴’을 열고 있다.

GP는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글로벌 가치사슬에 들어갈 수 있도록 KOTRA가 해외 협력수요를 발굴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처음 열린 ‘GP 스웨덴’은 북유럽 제조 강국 스웨덴 시장을 공략하려는 한국기업을 위해 마련됐다.

지난 10일에는 ‘포스트 코로나 북유럽 자동차 시장전망 및 글로벌 소싱전략 설명회’가 열렸다. 연사로 나선 스웨덴자동차산업협회의 마티아스 베리만(Mattias Bergman) 대표는 북유럽 자동차산업의 메가트렌드와 미래 공급체인 변화를 안내했다.

웹세미나에 참가한 한 기업 관계자는 “친환경차 시대 자동차 부품사의 글로벌 진출 전략을 고민하고 있다”며 “앞으로 스웨덴 기업과 협력을 모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우리 참가사는 스웨덴 글로벌 기업과 온라인 상담도 진행한다. KOTRA는 볼보, 에스케이에프를 비롯해 현지 1‧2차 협력업체 및 유통기업의 협력 수요를 발굴했다.

한국기업은 단순 부품공급 뿐 아니라 공동 연구개발, A/S 마켓 입점 등 다양한 진출방식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볼보의 구매 담당자는 “탄소 감축을 목표로 전기차 생산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혀 우리 기업은 전기차 가치사슬 진입도 노릴 수 있다.

김상묵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기업과 전략적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GP 스웨덴을 계기로 글로벌 기업의 협력 수요를 보다 많이 발굴해 우리 기업의 기회를 계속 창출하겠다”고 전했다.

Tag
#KOTR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