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가점경쟁 없는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 눈길
대림산업, 가점경쟁 없는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 눈길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0.09.2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8일 특별공급, 606가구 규모 조성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 투시도(자료:대림산업 제공)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 투시도(자료:대림산업 제공)

 

[건설이코노미뉴스] 아파트 대출 규제와 새 임대차법 시행 여파로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매매값을 넘어서는 사례가 잇달아 나오면서 ‘깡통전세’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내 집 마련에 적합한 아파트를 찾는 수요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에 대해 다주택자와 단기보유자 세제를 강화한 7·10대책, 8·4 공급 대책(수도권 13만2000가구 주택 공급 계획), 임대차 3법 시행 등 이슈가 종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전세 매물이 사라진 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림산업이 경기도 화성시 남양뉴타운 B-11블록에 짓는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을 주목하고 있다.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은 LH 공모에 선정된 민간참여 공공분양 단지로, 가점 경쟁없이 청약통장 가입기간과 납입횟수만 충족하면 청약에 나설 수 있다. 특히 일반분양 물량에 대해서는 소득기준이나 자산요건에 따른 청약 제한이 없어 투자자들에게도 메리트가 있다.
 
단지가 들어서는 화성시는 주택종합 전세가격 상승폭이 서울보다 더 큰 지역이어서 전셋값 증가 시 전세 거주자 부담이 더 커질 것이 유력시된다. 지난 8월 화성시 주택종합 전세가격은 1.14% 올랐다. 특히 아파트 전세가격은 1.48%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향후 2년 간 이 같은 추세로 전셋값이 오른다고 단순 가정하면, 전셋값 3억원이 2년 후에는 4억600여 만원으로 1억원 이상 증가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화성시는 물론 안산시, 시흥시 등 인근 도시 거주자들이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을 주목하는 이유다.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은 청약 자격에 대한 이해가 어렵지 않아 많은 소비자들이 눈여겨보고 있다. 청약 1순위의 경우 청약통장(청약저축 또는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 후 24개월 이상 경과하고, 월 납입금을 24회차 이상 납입한 수도권 거주 중인 무주택 세대주라면 청약이 가능하다.

청약통장에 가입한 무순위 세대구성원이라면 누구나 2순위 청약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내 집 마련을 위한 수요자에게 보다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는 평가다.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은 전용면적 65~84㎡, 지하 3층~지상 18층의 아파트 8개 동, 606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대림산업이 개발한 라이프 스타일 맞춤 평면 ‘C2하우스’를 적용해 입주자 니즈에 적합한 구조 변경과 수납 극대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최근 미세먼지와 코로나 바이러스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는 만큼 스마트 클린 앤 클리어 솔루션을 적용, 입주민의 건강관리를 배려한다. 지역 최초의 커뮤니티 내 사우나 시설을 포함해 피트니스, GX Room, 실내 골프연습장으로 구성된 스포츠 센터 등이 들어선다.

이밖에 힐링 텃밭, 그린카페, 게스트하우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한 학원차량 드롭오프존과 실내놀이터가 있는 맘스스테이션 등 기존 남양뉴타운 내 아파트에서 보기 힘든 최신 커뮤니티 시설이 대거 적용된다.

남양뉴타운은 다양한 개발호재가 예정돼 있어 추후 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오는 2022년 개통 예정인 서해선 복선전철인 화성시청역 신설이 예정돼 있다.
 
대림산업은 코로나 펜데믹 여파로 외출을 꺼리는 소비자들을 위해 e편한세상 브랜드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8일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 사이버 주택전시관을 열고 분양에 나섰다. 청약을 앞둔 소비자들에게 유용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입지조건과 분양가, 청약자격과 전용 84㎡ 타입 유니트 등 구체적인 상품 정보를 영상으로 제공한다.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의 청약 일정은 오는 9월 28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9월 29일 당해지역 1순위, 10월 5일 기타지역 1순위, 10월 6일 2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일은 10월 13일이며 정당 계약은 11월 2일부터 11월 5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