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수소차량 안전관리 '허술'...⓵
한국교통안전공단, 수소차량 안전관리 '허술'...⓵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10.14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2년새 10배 증가...대형 인명피해 야기하는 내압용기 전용 검사소 전무

 

[건설이코노미뉴스]최근 수소차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대수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정부의 안전관리 대책은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 놀라운 것은, 대형 인명피해를 야기하는 수소차 내압용기 '전용검사장'은 단, 한 군데도 없는 것으로 나나타, 수소차량 안전관리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에 국민의 교통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공공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안전관리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석준 의원이 지난 12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문제가 도마위에 오르면서 수소차량 안전관리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송 의원실이 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수소차량 등록대수는 △2018년 말 893대에서 △2020년 8월 기준 8911대로, 2018년 대비 2020년 10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수소전기차 내압용기는 CNG차량에 비해 3.5배 높은 초고압 용기가 사용돼 만약 파열사고 발생 시 대형 인명피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일례로, 2010년 8월 서울 행당동 CNG 버스 내압용기 파열사고로 19명 중경상 입는 사건이 발생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수소차량은 이 보다 더 높은 압력의 초고압 용기가 사용되고, 무색·무취·무미 가스로 누출 시 탐지가 어려울 뿐 아니라 소량의 누출만으로도 화재 발생 가능성이 커 정기적인 내압용기 검사가 사고 예방에 필수적이라는 지적이다.

하지만, 한국교통안전공단에는 내압용기전용검사장 1곳도 없고, 그나마 기존 CNG차량 검사소를 개조해 수소차량 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리고, 이마저도 전국 10개소에 불과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수소차량 보급 속도로 볼 때 검사소 수용 가능 대수를 넘어서고, 권역별로 소외된 지역도 상당수 있어 수소차량 안전관리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실제로, 부산과 경남은 2023년에 917대가 검사 예정 중이지만 현재 수용능력은 경남에 232대가 전부이고, 강원은 2023년까지 133대가 검사 예정 중이지만 권역에 복합검사소 1곳도 없는 실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송석준 의원은 “수소차 내압용기가 폭발할 경우 그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며 “검사수용능력을 늘려 사고 예방을 위한 철저한 대비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