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니어링협회, “도시재생 사업 등 신규 수요 창출 주력”
엔지니어링협회, “도시재생 사업 등 신규 수요 창출 주력”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0.10.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엔지니어링 포럼’ 개최
‘2020년도 엔지니어링 포럼’에서 한국엔지니어링협회 이해경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0년도 엔지니어링 포럼’에서 한국엔지니어링협회 이해경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사업의 조성과 운영에 대한 사례를 분석하고 엔지니어링 기업의 역할과 참여 전략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엔지니어링협회(회장 이해경)는 15일 서울시 SETEC에서 ‘2020년도 엔지니어링 포럼’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 이해경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저가경쟁’ 시장을 뛰어넘어 어떻게 변화하고 혁신할 것인가를 끊임없이 고민해야 할 것”이라며, “국내로는 오늘 논의되는 도시재생 사업을 포함해 신규 수요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해외로는 PMC 등 고부가시장 진출과 신흥시장 개척을 통해 성장기회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제 발표를 맡은 동해종합기술공사 장남종 부사장은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조성 사례를 통해 지역 공동체의 참여를 통한 도시 경쟁력 제고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서울역일대도시재생지원센터의 백해영 센터장은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운영 사례를 통해 재생사업 후 주민이 지역관리와 커뮤니티 활성화의 주체가 되는 방향에 중점을 두고 발표했다.

패널토론에서는 한국도시재생학회 이명훈 회장이 좌장을 맡아 서울시 김지호 주무관, ㈜유신 문천재 사장, 서울시립대 김정빈 교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이태희 부연구위원이 참여해 도시재생사업에서 엔지니어링 역할에 대해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