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포스코건설' 겹경사...업계 "부럽네 부러워"
잘나가는 '포스코건설' 겹경사...업계 "부럽네 부러워"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10.20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00억원 규모 재개발 수주에 이어 신평사로부터 신용등급 A+ 획득
재무구조개선·안정적 사업포트폴리오 등 기인
이미지 출처:포스코건설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 출처:포스코건설 홈페이지 갈무리

 

[건설이코노미뉴스] 최근 공사비만 9000억원에 달하는 부산 남구 대연8구역 재개발사업을 따낸 포스코건설이 국내 전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 A+를 획득해 업계의 부러움의 대상이 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9일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신용등급 상향조정을 받음으로써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등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A+로 상향조정을 받은 유일한 건설사가 됐다고 20일 밝혔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포스코건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0(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2에서 A2+로 한 단계씩 상향조정했다.

이에 앞서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6월 포스코건설의 신용등급을 A0에서 A+로 상향조정한 바 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포스코건설이 건축부문에서 우수한 분양 성과를 거두고 있고, 원활한 입주잔금 회수에 따른 차입금 감축 등이 재무부담 완화로 이어져 재무안정성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코로나19 여파에도 주택사업에서 기성금 수령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고, 사이버 모델하우스 운영 등으로 분양일정이 큰 변화없이 진행된 점 등으로 미루어 볼 때 향후에도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과 연내 브라질 CSP 잔여 유보금 회수 등을 통해 우수한 영업현금 흐름이 가능하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포스코그룹의 투자확대로 인한 수주물량을 지속적으로 늘려가는 점과 건축 외에 플랜트, 토목 부문에서도 매출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오는 등 사업포트폴리오의 안정적 다각화를 꾀한 것도 신용등급을 올린 이유로 꼽았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상향된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안정된 재무구조 수립과 견실한 성장이 병행될 수 있도록 양질의 수주를 지속적으로 늘리는 등 사업포트폴리오를 내실있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모든 신용평가기관으로부터  A+ 획득한 포스코건설은 공사비만 9000억원 규모의 대연8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수주,  `2020년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KSI)` 대회에서 3년 연속 건설·엔지니어링 분야 1위에 선정 되는 등 낭보가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