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안전공단, 건축물 해체공사 현장 간담회 개최
시설안전공단, 건축물 해체공사 현장 간담회 개최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0.10.2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체계획서 작성 지원 및 해체 기술 향상 도모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지난 21일 부산시 동래구 온천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구역 현장에서 건축물 해체공사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지난 21일 부산시 동래구 온천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구역 현장에서 건축물 해체공사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건축물 해체공사 시 발생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시설안전공단(이사장 박영수)은 지난 21일 부산시 동래구 온천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구역 현장에서 건축물 해체공사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민간 사업자의 올바른 해체계획서 작성과 해체공사와 관련한 기술력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공단 건축물관리지원센터 담당자, 재개발사업 담당 건설회사 관계자, 한국건설안전학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으며, 현장 관계자의 해체공사 소개와 장비탑재에 따른 구조안전성 논의 등으로 진행됐다.

공단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지은 지 30년이 넘은 노후건축물이 전체 건축물의 37.8%(약 273만동)에 달해 노후건축물 해체 빈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특히 해체되는 건축물의 대부분이 대도시에 밀집돼 있어 작년 7월 서울시 잠원동 사고처럼 해체공사 중 인명사고도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에 공단은 올해부터 건축물관리법에 따라 폭파공법을 이용한 해체, 특수구조물 해체, 10톤 이상의 장비가 탑재되는 해체 등 사고위험이 높은 공사에 대해서는 해체계획서를 미리 제출받아 검토하고 있다.

실제로 공단이 최근 민간 사업자가 작성한 171건의 해체계획서를 검토한 결과 전체의 61%가 보완이 필요(부적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완을 요구받은 계획서가 61%나 되는 것은 해체공사와 관련한 기술력 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됐다

공단은 이번 간담회 결과와 해체계획서 검토사례 등을 토대로 올해는 해체계획서 작성사례집을, 내년에는 관련 매뉴얼을 각각 발간할 계획이다.

박영수 이사장은 “관련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민간 사업자의 해체공사 기술력을 높이고 해체공사 중 붕괴사고 등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방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