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2020 대한민국 CEO 명예의 전당’ 선정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2020 대한민국 CEO 명예의 전당’ 선정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0.11.1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 중심의 행복한 일터 만들기 성과 인정받아 고용친화부문 수상"

 

[건설이코노미뉴스] 대한민국 CEO 명예의 전당’ 고용친화 부문에 남기찬<사진> 부산항만공사(BPA) 사장이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공동 후원하는‘대한민국 CEO 명예의 전당’은 차별화된 경영전략과 리더십으로 경제·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최고경영자(CEO)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남 사장은 스마트 오피스 구축, 집중 근무시간제 도입, 유연근무제 활성화 등을 통해 불필요한 업무를 감소시키고 업무효율성을 높이는 데 공헌한 성과를 높이 평가받아 고용친화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항만근로자의 인권이 존중되는 일터를 구현하고자 부산항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와 인권경영 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사회의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노력이 크게 인정받았다.

BPA 남기찬 사장은 “이번 수상은 BPA의 전 임직원이 합심해 사람 중심의 행복한 일터 만들기에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사람을 존중하는 인본주의 경영을 통해 일과 삶이 조화된 직장문화를 만드는 데 투자와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남 사장은 취임 이후 안전하고 건강한 근로환경 조성을 위해 근로자 지원 프로그램(EAP)을 도입하고, 기관장 주도 화목Day, 독서경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조직 내 임직원 간의 신뢰와 소통의 기반을 마련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