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 '오투리조트 스키장', 코로나 확산 방지 최선
부영 '오투리조트 스키장', 코로나 확산 방지 최선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0.11.2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초 개장...주중 900명, 주말 1300명 입장객 제한 실시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스키장(출처:부영그룹)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스키장(출처:부영그룹)

 

[건설이코노미뉴스] 부영그룹이 운영하는 태백 오투리조트 스키장이 12월 초 개장할 예정이다. 다만, 예정일인 12월 5일은 기상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부영측은 23일 밝혔다.

부영그룹 오투리조트는 지난 19/20 시즌 최상의 슬로프 설질로 스키 이용객들에게 많은 호평을 받았던 만큼 20/21 시즌에는 더 좋은 스키장으로 거듭나기 위해 시설 투자 및 가격 할인 등의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부영그룹 오투리조트는 최상의 설질 관리를 위해 제설 시스템을 보강하고 곤도라 하우스 외부 에스컬레이터를 내부로 이동 설치하는 등 스키 이용객들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리프트ㆍ렌탈 요금은 비수기ㆍ성수기ㆍ주중ㆍ주말 4단계로 구분 운영해 비수기 및 주중 이용 고객의 비용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에도 힘쓴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스키장 내 거리두기를 실시하며, 리프트권 발권 기준으로 주중 900명ㆍ주말 1300명으로 입장객을 제한한다.

매표소를 실내에서 실외로 이동하여 고객간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리프트 이용 시 탑승거리를 유지하는 등 안전하고 쾌적한 스키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리프트는 시간당 1만1485명이 수용 가능하기 때문에 스키장 내 거리두기를 진행해도 리프트 대기 시간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출입문을 정면 출입구로 제한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통하여 스키장내 진입 고객의 체온 확인 후 입장을 실시한다. 마스크 미착용 고객은 스키장 입장이 불가하다.

한편, 부영그룹 오투리조트는 20/21 시즌권 2차 특가 판매를 이달 말까지 오투리조트 홈페이지 및 온라인ㆍ소셜커머스에서 진행 중이다. 이 기간에는 오투리조트 + 오크밸리 통합 시즌권(대인 34만원, 소인 22만원)도 동시 판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