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인니‧우즈벡과 물 분야 협력 강화 나서
수자원공사, 인니‧우즈벡과 물 분야 협력 강화 나서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0.12.1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글로벌 코리아 박람회’서 특별세션 등 운영
‘2020 글로벌 코리아 박람회’에서 인도네시아 신행정수도 이전과 연계한 ‘기후변화 대응 특별세션’을 온라인 화상 세미나로 진행하고 있다. 사진 가운데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오른쪽 끝 허경구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사장.(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건설이코노미뉴스 최효연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지난 9일 서울시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된 ‘2020 글로벌 코리아 박람회’에서 정부의 신남방 정책 대상국가인 인도네시아와 더불어 신북방 국가인 우즈베키스탄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2020 글로벌 코리아 박람회’는 우리나라의 민·관·학이 ‘팀 코리아’로서 수행한 국제협력의 성과와 우수사례를 국민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다.

수자원공사는 먼저, 인도네시아 신행정수도 이전과 연계한 ‘기후변화 대응 특별세션’을 온라인 화상 세미나로 개최했다.

인도네시아는 잦은 홍수와 가뭄, 물 부족 등 기후변화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수도인 자카르타도 지반침하 문제 등이 지속돼 수도 이전 역시 기후변화 대응과 연계해 논의해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날 세미나는 인도네시아 공공주택사업부(MPWH)의 수도 이전 추진에 관한 기조발표에 이어,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허경구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사장 등이 참여했다.

해외 전문가로는 국제수자원학회(IWRA)의 가브리엘 엑스타인(Gabriel Eckstein) 회장, 녹색기후기금과 아시아개발은행의 주요 인사 등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는 인도네시아 수도 이전 관련 기후변화 대응 물분야 협력방안 논의와 더불어, 한국수자원공사가 추진 중인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조성 사례와 연계해 인도네시아 신수도를 스마트시티로 조성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이 주요 내용으로 다뤄졌다.

세미나에 이어, 우즈베키스탄 상하수도공사(Uzsuvtaminot)와 상하수도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주요 내용은 △공동 사업개발을 위한 기술현황 등 자료공유 및 관계기관 협력과 △교육훈련 등 역량강화 지원 및 공동연구 실행 등이다.

이를 통해 수자원공사는 우즈베키스탄 상하수도 현대화사업 참여에 선제적 입지를 다지고, 국내 선진 물관리 기술 전수와 현지 물 전문가 양성 등 물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올해 6월 환경부와 우즈베키스탄 주택공공사업부가 체결한 ‘타슈켄트시 노후 상수관 개선사업’의 대행기관으로서 참여하고 있다. 또한 8월에는 아시아개발은행이 발주한 ‘서우즈베키스탄 상수도 개발 사업관리 컨설팅 사업’을 유럽기업들을 제치고 수주하는 성과를 얻은 바 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우즈베키스탄과의 물 분야 협력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고 인도네시아와의 협력은 스마트시티까지 그 범위가 점차 넓어지고 있다“며, ”이를 통해 신남방부터 신북방까지 우리 기업들과 함께 진출할 수 있는 토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