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맨' 윤영준 현대건설 신임 사장..."주택사업 구원투수"
'현대건설맨' 윤영준 현대건설 신임 사장..."주택사업 구원투수"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12.1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현대건설 신임 사장에 윤영준 주택사업본부장(부사장)이 내정됐다. 2019년 현대건설 부사장에 승진한 후 1년만에 사장으로 올라섰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5일 ‘2020년 하반기 임원 인사’를 통해 윤영준 현대건설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현대건설에 입사해 33년만에 신임 사장에 오르면서 셀러리맨의 신화를 쓰고 있다.  윤 신임 사장은 주택사업 브랜드 고급화를 비롯해 사업비만 1조7000억원에 달하는 한남3구역 등 초대형  재개발 사업을 총괄 지휘하며 수주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이러한 공적이 이번 신임 사장 승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He is] △1957생 △연세대 환경학 석사 △청주대 행정학 학사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부사장) △현대건설 공사지원사업부장(전무) △현대건설 사업관리실장(상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