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25시]유동수 의원, 2020 국정감사 국리민복상 수상
[국회25시]유동수 의원, 2020 국정감사 국리민복상 수상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12.17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 NGO모니터단 선정, 2년 연속 선정

 

[건설이코노미뉴스] 더불어민주당 유동수<사진> 의원이 국정감사 NGO모니터단이 선정하는 2020년도 국정감사 국리민복상을 수상했다.

올해 국정감사에서 유동수 의원은 철저히 정책과 민생 문제에 집중했다. ▲라임, 옵티머스 등 반복되는 사모펀드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인 금융감독체계 개편안 제시 ▲신용갭 문제 ▲금융사기와 달리 즉각적인 계좌정지가 되지 않아 피해자 보호에 한계가 있는 중고거래 사기 문제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플랫폼에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을 위한 금융서비스 접근성 문제 ▲보험 사각지대에 있는 배달노동자들에게 배달하는 시간 동안만 적용되는 보험 도입 ▲2025년 종료되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문제 등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했다.

또한 독립유공자 하희옥 지사의 묘소 문제를 지적하고 개선 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등 대한민국의 얼을 지키는 일에도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 결과 머니투데이 the300, 쿠키뉴스의 국정감사 우수의원상 수상에 이어 국정감사 우수의원상 3관왕·국정감사NGO모니터단의 국리민복상 2년 연속 수상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유동수 의원은 “부족한 저에게 수상의 영예를 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 성실한 의정활동을 펼치라는 주마가편의 격려로 받아들이겠다”며 “코로나 사태로 민생경제가 어려운 지금, 우리 국민들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의정활동에 매진하겠다”고 이번 국리민복상 수상의 의의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