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첫 번째 입주자는 누구?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첫 번째 입주자는 누구?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0.12.2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시민 공개추첨 진행…54세대 선정
부산 스마트빌리지 전경(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부산 스마트빌리지 전경(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오는 24일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첫 번째 입주단지인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빌리지’ 입주자를 공개 추첨한다고 23일 밝혔다.

스마트빌리지는 부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에 구현될 약 40여개의 혁신기술을 우선 적용해 미래 생활과 새로운 기술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리빙랩형 실증단지이다.

시민들이 직접 거주하며 실증서비스를 체험 및 피드백 해 기술을 보완하고, 실증된 기술은 시범도시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스마트빌리지 입주자 공모는 지난 11월 11일부터 12월 14일까지 약 34일간 진행됐다. 약 3000세대가 지원하는 등 최고 경쟁률이 143:1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번 공모를 통해 전체 56세대 중 체험세대 2세대를 제외한 54세대가 선정될 예정이며, 관리세대(6세대), 특별세대(12세대), 일반세대(36세대)로 구성돼 있다.

수자원공사는 미래를 함께 준비할 책임감 있는 입주자를 선발하기 위해 모든 세대 선발 과정에 정량·정성평가를 혼합한 서류심사를 진행했다. 서류심사 이후 관리 및 특별세대는 인터뷰를 통해, 일반세대는 이날 공개추첨을 통해 최종 입주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될 온택트 공개추첨 행사는 24일 14시부터 유튜브(https://www.youtube.com/kwatertv)를 통해서 실시간 시청이 가능하다.

선발된 입주자는 1년간 스마트빌리지 리빙랩 사전교육 프로그램 등을 이수 후 내년 말 스마트빌리지에 입주할 예정이다.

입주 후에는 물‧환경, 에너지, 교통, 헬스케어, 스마트팜 등 다양한 분야의 리빙랩에 참여하고, 혁신 기술에 대한 피드백 및 개인정보 제공 등의 의무를 부여받아 스마트시티에 적용될 다양한 기술을 검증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의 조성과 운영을 위한 SPC의 민간부문사업자(더 그랜드 컨소시엄, 대표사 한화에너지)도 선정되는 등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본격적인 조성을 위한 가시적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박재현 사장은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빌리지를 향해 보여주신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이번에 선정된 입주자들과 함께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가 세계 선도적 스마트시티 모델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