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건설업 체감경기, ‘코로나19 재확산’ 영향 소폭 하락
12월 건설업 체감경기, ‘코로나19 재확산’ 영향 소폭 하락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01.0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1월에도 5.2p 하락한 79.4 전망
종합 CBSI 추이(자료제공=한국건설산업연구원)
종합 CBSI 추이(자료제공=한국건설산업연구원)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전국적인 코로나19의 재확산 영향으로 지난해 12월 건설업 체감경기가 소폭 하락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재영)은 4일 지난 12월 CBSI가 전월 대비 0.7p 하락한 84.6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CBSI는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12월에는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연구원 박철한 연구위원은 “공사 물량 상황이 전월보다는 개선됐으나, 코로나19 재확산 사태에 따른 부정적 경기 인식이 강화된 것으로 보인다”며 “통상 12월에는 연말 공사 물량이 증가하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지수가 2∼7p 정도 상승하는데, 이례적으로 소폭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실제, 12월 신규 공사수주와 건설공사 기성 BSI는 모두 기준선 100을 넘어 물량 상황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체 지수가 하락한 것은, 12월에 코로나19 3차 유행에 따른 부정적 경기 인식이 강화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대형기업 BSI 지수가 전월보다 악화된 영향이 컸는데, 수많은 현장을 관리해야 하는 대형기업 경우 코로나19 확산사태 대응에 더욱 어려움이 컸던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올해 1월 지수는 전월 대비 5.2p 하락한 79.4로 전망됐다.

박 연구위원은 “통상 1월에는 전년 말에 비해 공사발주 물량이 감소하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CBSI가 하락하는데 이러한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