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니어링협회, 올해 상반기 엔지니어링 경기전망 ‘흐림’
엔지니어링협회, 올해 상반기 엔지니어링 경기전망 ‘흐림’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01.05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하반기 업황 및 2021년 상반기 전망’ 공표
엔지니어링 기업경기조사결과(자료=한국엔지니어링협회)
엔지니어링 기업경기조사결과(자료=한국엔지니어링협회)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세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하반기 엔지니어링 경기가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반면, 올 상반기 전망은 다소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엔지니어링협회(회장 이해경)는 엔지니어링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하반기 업황현황과 2021년 상반기 전망을 조사한 엔지니어링 경기실사지수(EBSI)를 작성·공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엔지니어링 업황BSI는 62.0으로 상반기(62.5)와 비슷하게 나타났으며, 2021년 상반기 전망BSI은 58.6으로 지난해 하반기에 비해 엔지니어링 업황이 다소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기술부문별 2021년 상반기 전망BSI는 건설부문이 56.0, 비건설 부문이 60.9로 조사돼 금년 상반기에도 건설과 비건설 모두 경기부진이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정부 SOC 예산확대에 힘입어 경기 하락은 방지할 수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민간발주 감소, 사업체 수 증가에 따른 경쟁심화로 수익성 등에서 뚜렷한 실적회복은 보이지 못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올해 SOC 예산의 큰 폭 확대에도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국내 민간투자 위축, 저유가‧원화강세에 따른 해외여건 악화로 엔지니어링 경기의 본격적인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엔지니어링 업체들은 가장 큰 경영애로사항으로 인력난‧인건비 상승(24.7%)과 불확실한 경제상황(23.2%)을 꼽았으며, 코로나19로 경영여건의 불확실성에 따른 인력운용의 애로해소가 가장 시급한 과제로 나타났다.

협회 이재열 정책연구실장은 “단발성 수주 산업의 특성으로 작업변동성이 큰 엔지니어링산업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작업량 변동이 확대되고 있으나 엔지니어링업의 전문성으로 업무량에 따라 수시인력 증감이 어려워 기업부담의 가중되고 있다”며 “따라서 엔지니어링 산업에 대해서는 현행 6개월에서 1년 단위기간의 탄력 근로시간제 도입이나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예외 적용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