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소식] 1월 지방 특광역시에 6000여 가구 쏟아진다
[분양소식] 1월 지방 특광역시에 6000여 가구 쏟아진다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01.12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대구‧광주‧부산 등 메이저 건설사 공급 앞둬 ‘주목’

입주 물량 감소로 청약시장 더욱 뜨거워질 전망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 조감도(자료제공=금호산업)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 조감도(자료제공=금호산업)

 

[건설이코노미뉴스 최효연 기자] 분양 비수기인 1월에 세종 등 지방 특광역시에서 6000여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들 지역은 작년 우수한 청약 성적을 거둔 바 있으며, 현대건설, 금호건설 등 메이저 브랜드 건설사의 공급이 예정돼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1월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특광역시 분양 물량(임대 제외)은 13곳, 총 7158가구(임대 제외)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6162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대구 3890가구 △세종 1350가구 △광주 629가구 △부산 293가구 등이다.

이는 집계가 시작된 2000년 이래로 가장 많은 물량이며, 지난해 동기 1205가구보다 약 5배 이상 많은 수치다. 또한 10대 건설사 물량도 3624가구로 절반이 넘는다.

지방 특광역시를 중심으로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도 높다. 작년 세종시는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153.31대 1을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성적을 보였다. 부산이 66.61대 1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으며, 광주(30.77대 1), 대전(29.66대 1), 대구(21.37대 1), 울산(20.26대 1)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인기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입주 물량이 전년보다 감소해 청약열기가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올해 전국 입주 물량은 28만261가구로, 전년(35만6405가구) 대비 21.36%(7만6144가구) 감소한 물량이다. 지방 특광역시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입주 물량 7만530가구에서 올해 5만3824가구로 23.68%(1만6706가구) 줄었다.

부동산 전문가는 "지난해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에도 아파트 매매가, 전세가 모두 폭등한 데 이어 올해는 입주 물량이 적어 청약 시장은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달 분양을 앞둔 세종과 지방 광역시의 청약 결과가 올해 전반적인 지방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 주시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장 치열한 청약 경쟁을 보였던 세종시에서는 금호건설과 신동아건설, HMG파트너스는 세종 행정중심복합도시 6-3생활권 H2블록, H3블록에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를 1월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아파트 전용면적 59~112㎡ 1350가구, 오피스텔 20~35㎡ 217실로 구성된다. 단지 앞에 간선급행버스 BRT해밀리정류장이 위치해 세종시 전역은 물론 KTX?SRT 오송역과 대전역을 통해 서울 및 수도권 접근이 용이하다. 단지내 어린이집(예정)을 비롯해 유치원부터 초등학교(예정)‧중학교(예정)‧고등학교(예정)가 밀집한 올(ALL)학세권의 편리한 교육환경을 갖췄다.

대구에서는 현대건설이 대구 남구 대명동 221-1번지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아파트 전용면적 84~150㎡ 861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84㎡ 228실 등 총 1089세대로 구성된다. 대구도시철도 1호선 영대병원역과 현충로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남도초, 대구고 등을 비롯해 영남대 의과대학, 계명대 대명캠퍼스, 대구교대 등 대학교도 가깝다.

호반건설은 대구 수성구 두산동 85번지 일대에 초고층 주거복합단지 '호반써밋 수성'을 선보인다. 아파트는 전용 42~172㎡ 301가구이고, 오피스텔은 전용 79㎡ 168실이다. 도시철도 3호선 황금역을 도보 이용 가능하고, 동대구로, 상화로 등도 가까워 버스등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들안길초, 경신고, 경북고, 대륜고, 정화여고, 대구과학고 등 수성구 학군이 장점이고, 학원가도 가까이 있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컨소시엄도 수성구 파동 27-17번지 일원에 '수성 더 팰리스 푸르지오 더샵'을 공급한다. 단지는 전용면적 59~84㎡ 총 1,299가구 중 1,055가구를 일반에 분양할 예정이다. 신천대로, 파동IC, 앞산터널, 범물터널 등 편리한 광역교통망을 갖췄으며, 신천, 수성못 등 단지 가까이에서 누릴 수 있는 수변환경과 법이산 및 앞산 조망(일부세대)이 가능하다.

광주에서는 현대건설이 서구 광천동에 '힐스테이트 광천'을 분양한다. 전용면적 70~84㎡ 305가구 규모다. 부산에는 KCC건설이 동래구 안락동 일대에 '안락 스위첸'을 내놓는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4~101㎡ 220가구,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84㎡, 14실로 구성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