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전관리원, ‘다자간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
국토안전관리원, ‘다자간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01.2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업무 한계 극복…재난 대응 골든타임 확보 가능해져
영상회의 시스템 전경(사진제공=국토안전관리원)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국토안전관리원(원장 박영수)은 건설안전과 시설안전을 포괄하는 국토안전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고 재난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다자간 영상회의 시스템을 새로 구축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은 코로나19 이후 대폭 늘어난 비대면 업무협의의 한계를 극복하고 건설 및 시설안전 관리에 필요한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한 것.

국토안전관리원 재난종합상황실에 마련된 영상회의 시스템은 고품질 화자 추적 카메라, 정부부처와의 영상회의까지 가능한 코텍 등 첨단장비로 구성됐다. 새로운 시스템은 최근 열린 비대면 이사회 때 시험 운영돼 고품질 영상 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국토안전관리원은 5개 권역별 지사와 본사를 연결하는 통합 영상회의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박영수 원장은 “건설 및 시설물 안전을 아우르는 ‘국민 안전확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업무 시스템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