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경쟁력 신기술]철도연, '스마트 대피통로' 개발
[미래 경쟁력 신기술]철도연, '스마트 대피통로' 개발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1.02.03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시 자동 감지ㆍ자동으로 펼쳐져
대전도시철도 신흥역에 시범 설치해 운영 중인 스마트 대피통로. 접힌 상태로 계단에 설치된 모습(좌),  비상 상황에서 펼쳐진 통로 내부 모습(우)(출처:철도연)
대전도시철도 신흥역에 시범 설치해 운영 중인 스마트 대피통로. 접힌 상태로 계단에 설치된 모습(좌), 비상 상황에서 펼쳐진 통로 내부 모습(우)(출처:철도연)

 

[건설이코노미뉴스] 전동차가 터널 안에서 멈춰 승객들이 비상문을 열고 선로를 걸어서 탈출했다는 보도를 접할 때가 있다. 만약 열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면 상황은 훨씬 더 심각해졌을 것이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은 화재 등 비상 상황에서 자동으로 펼쳐지는 ‘스마트 대피통로’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 대피통로는 평상시에는 벽이나 천장에 접힌 상태로 보관되다가 비상 상황이 되면 자동으로 펼쳐져 승객이 연기로부터 분리된 통로로 안전하게 대피 이동하는 시스템이다.

불에 타지 않는 특수 스크린 소재로 제작돼 200℃의 고온에서도 1시간 이상 기능을 유지할 수 있다.

사람들이 어느 곳에서든 통로 안쪽으로 쉽게 들어갈 수 있도록 20미터 간격으로 출입문이 있고, 통로 내부는 비상조명 시설이 있어 대피와 이동을 돕는다. 또한, 화재 시 연기가 통로 안쪽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신선 공기를 가압해 공급한다.

펼쳐지는 대피통로는 벽에서 펼쳐지는 형태와 천장에서 펼쳐지는 형태, TV 상자에서 펼쳐지는 형태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할 수 있다.

터널이나 지하철 환승 통로는 벽에서 펼쳐지는 형식이 적합하고, 대합실이나 지하상가는 중앙 천장에서 펼쳐지는 방식, 공항이나 체육관, 영화관 등 대공간은 상자에서 펼쳐지는 통로가 알맞다.

상자에서 펼쳐지는 통로는 간이 격리실이나 동선 구분용 통로로도 활용할 수 있다.

스마트 대피통로는 부품 단위 시제품 검증을 마치고 지난해부터 대전도시철도공사와 협력해 대전도시철도 신흥역 구내에 시범 설치해 운영 중이다.

연구책임자인 이덕희 철도연 책임연구원은 “불에 타지 않으면서 접히는 소재를 적용한 경제적인 아이디어 기술”이라며 "이 기술을 발전시켜 펼쳐져서 자율주행하는 구난 셔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한, “지하 공간이 개발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스마트 대피통로는 GTX 대심도 철도나 대형 환승센터에서 승객의 안전을 지켜주는 핵심 기술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