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미래교통 선도 위한 ‘新비전2030’ 선포
도로공사, 미래교통 선도 위한 ‘新비전2030’ 선포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02.16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교통 플랫폼 기업 ‘발돋움’
‘안전, 혁신, 공감, 신뢰’ 핵심가치 및 5대 사업 공표
비전 및 핵심가치 이미지(제공=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가 Vision2030을 선포하고 새로운 미래상를 제시하고 나섰다.

도로공사는 지난 15일 공사 52주년 창립기념일을 맞아 디지털화로 대표되는 미래교통 패러다임 선도 및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대국민 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해 ‘新 비전2030’을 선포했다고 16일 밝혔다.

新 비전은 지난 1년여 동안 사내외 전문가 워크숍, 임직원 설문 및 외부자문 등을 통해 확정했으며, 국민의 안전과 편리함을 바탕으로 ‘최고의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려는 공사의 의지가 담겨있다.

도로공사는 新 비전인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교통 플랫폼 기업’ 달성을 위해 ‘안전, 혁신, 공감, 신뢰’의 핵심가치를 선정하고, 이를 구체화 할 5대 핵심사업도 발표했다.

먼저, 자율주행 선도를 위한 C-ITS 전국 구축 등 고속도로 디지털화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빅데이터를 중심으로 한 최첨단 도로교통 운영체계를 확립한다.

또한 늘어나는 교통수요 대응을 위해 대도시권 지하고속도로망을 개발하고, 타 교통수단과의 연계를 극대화한 복합환승센터를 구축, 교통수요자의 니즈를 충족하는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UAM(Urban Air Mobility, 플라잉카) 등 모빌리티 시장의 변화에 맞춰 관련 인프라(Vertiport, 수직이착륙장) 구축 등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며, 세부 계획은 관련 정부부처와 협의 후 구체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혁신도시 발전방안의 일환으로 김천에 남부권 스마트물류 거점사업을 추진하는 등 공사의 핵심자산인 고속도로 네트워크를 활용해 언택트 시대의 물류수요 대응을 위한 스마트 물류센터를 구축할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고속도로 유지관리(O&M), 프로젝트 사업관리(PM), 시공 감리(CM) 등 공사의 핵심역량을 활용한 해외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도로공사는 新 비전과 5대 핵심사업을 통해 C-ITS 전국망 구축, 교통사고 사망률 OECD Top5 수준 달성, 해외도로 운영관리(O&M) 1000㎞ 달성 등 구체적인 목표를 수립‧추진 중에 있다.

김진숙 사장은 “정부와 함께 고속도로뉴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공간의 입체개발 등 길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해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교통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