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2兆 규모 노후 공공임대 그린리모델링 사업 발주
LH, 1.2兆 규모 노후 공공임대 그린리모델링 사업 발주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02.17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2년간 총 5만가구 대상...3월 초 발주 공고 예정
노후 공공주택 리모델링 단일세대(대학생)(출처:LH)
노후 공공주택 리모델링 단일세대(대학생)(출처:LH)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1조2000억원 규모의 노후 공공임대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발주한다. 

올해부터 건설산업기본법 시행령 개정으로 종합·전문 건설업 간 업역규제가 사라짐에 따라 종합건설업체의 참여도 확대될 것 으로 보인다.

LH는 작년 7월 발표된 정부의 그린뉴딜정책 참여의 일환으로, 오는 3월부터 2년 간 약 1조2000억원을 투입해 노후 공공임대주택 4만5000여 가구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영구임대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제고하고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고성능 단열재 및 창호 시공 △고효율 LED 조명 및  콘덴싱 보일러, 복합 환기 시스템 설치 등이 포함된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세대통합 리모델링 △단일세대 리모델링 등 건설임대 대상 사업과, 다가구 등 매입임대 시설개선 사업으로 나뉘며, 이번 사업은 건설임대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세대통합 리모델링’은 연접한 소형 면적 주택(26㎡) 2가구의 비내력벽 철거를 통해 보다 넓은 주택(52m2) 1가구로 통합하는 사업으로, 리모델링 후 다자녀가구나 신혼부부 등에 공급한다.

‘단일세대 리모델링’은 기존 노후 영구임대주택을 대상으로 에너지저감 기술과 친환경 자재를 적용한 리모델링 후 대학생, 주거약자 등 1인 가구에 공급하는 사업이다.

LH는 올해 그린리모델링 2개년 사업 통합 발주계획을 수립해 2021년 사업물량(1만8000여 가구)을 포함한 1조 1900억원 규모, 총 4만5000여 가구에 대한 사업을 오는 3월 초 발주 및 6월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발주는 지역별 권역으로 나누어 진행하며, 각 권역별 발주 금액은 약 1000억 이상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발주에 따른 입찰 참가 방법, 평가 방식 등은 3월 초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ebid.lh.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신규 건설과 별개로 추진되는 기존주택 대상 리모델링 사업이지만 총 사업금액이 1조원 이상인 대규모 정책 사업이다”며 “건설산업 업역개편에 맞춰 전문성을 갖춘 건설업체 참여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노후 공공임대주택의 에너지성능 강화와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