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포레나 도서기부 캠페인’시상식개최
한화건설, ‘포레나 도서기부 캠페인’시상식개최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02.19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인 및 임직원 3500여권 기부, 전국 포레나 도서관 전달
▲ ‘포레나 도서기부 캠페인’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좌측부터 한화건설 전창수 인사지원실장, 대상 전재경 과장, 우수상 이태호 부장, 김석원 지원팀장)(출처:한화)
▲ ‘포레나 도서기부 캠페인’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좌측부터 한화건설 전창수 인사지원실장, 대상 전재경 과장, 우수상 이태호 부장, 김석원 지원팀장)(출처:한화)

 

[건설이코노미뉴스]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은 이달 18일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2020 포레나 도서기부 캠페인’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포레나 도서기부 캠페인은 한화건설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에 대한 참여확대 및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와 협약을 맺고 2017년부터 진행됐다.

지난해에는 일반인 및 임직원이 3500여권의 도서를 기부했으며, 한화건설이 개관한 91개 포레나 도서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임직원에 대한 시상만 진행됐으며, 일반 수상자들에게는 감사패, 호텔 식사권 및 감사 서신을 우편을 통해 전달했다.

대상 수상자인 전재경 한화건설 과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기쁜 마음으로 기부한 책을 보며 많은 분들이 힘을 내셨으면 한다"면서 "앞으로도 도서기부와 같이 기부문화 확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포레나 도서기부 캠페인은 올해에도 계속된다. 기부자의 편의 및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협력기관인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로 착불 발송을 통해 도서 기부가 가능하다.

한편,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은 복지시설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도서관을 조성하는 한화건설의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으로 2011년부터 시작됐다. 서대문구 홍은동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그린내’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91개의 도서관을 개관하고, 총 5만7000여권의 도서를 기증했다.

전창수 한화건설 인사지원실장은 “많은 분들의 정성으로 모인 도서를 기부함으로써 따뜻한 기부문화가 널리 전파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많이 어려운 시기지만 모두가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