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림, 147억원 규모 설계용역 수주
희림, 147억원 규모 설계용역 수주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03.02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분야 설계 기술력, 레퍼런스 바탕으로 연이어 수주
대규모 주택 공급 정책으로 설계, CM, 감리 등 발주 물량 확대 기대

 

[건설이코노미뉴스]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희림)가 최근 들어 주거 및 도시정비사업에서만 약 147억원 규모의 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프로젝트는 서울시 전농 재개발(도시환경정비)사업 설계용역, 당진시 송악읍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신축공사 설계 및 PM용역, 인천시 항동 주상복합 신축공사 설계용역, 서울시 을지로3가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설계용역 등이다.

희림은 재건축,  재개발, 리모델링, 신도시, 도시재생, 스마트시티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으며, 세계 최고의 주거시설 설계 능력과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연이어 수주에 성공했다.

또 주거 트렌드 및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혁신적인 평면 설계, 다양한 입면의 외관 디자인 차별화, 지속가능한 친환경 설계, 최첨단 스마트홈 설계에 대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다.

한편, 최근  공공 재개발, 역세권 개발, 신규택지 개발 등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한 특단의 부동산 대책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앞으로 건축설계, CM(건설사업관리) 및 감리분야의 발주 물량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희림 관계자는 “주택 공급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이 큰 만큼 주거분야에서의 수주 경쟁력을 앞세워 신도시 개발, 도시정비사업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면서 "뿐만 아니라 해외 주요 거점지역에서 현지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을 살려 해외 수주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