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공급대책 이후 서울ㆍ수도권 분양시장 관망세 '뚜렷'
2.4 공급대책 이후 서울ㆍ수도권 분양시장 관망세 '뚜렷'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03.0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ㆍ시흥신도시 지정, 시흥ㆍ구로ㆍ금천 기대감 높아
서울 매매.전세 주간 가격 변동률(출처:부동산114)
서울 매매.전세 주간 가격 변동률(출처:부동산114)

 

[건설이코노미뉴스]2.4 공급대책에 이어 광명ㆍ시흥신도시 등 신규택지가 발표되면서 서울, 수도권 아파트시장은 관망세가 계속됐다.

특히, 서울 지역 아파트값은 3주 연속 상승폭이 둔화됐다. 그동안 상승을 이끌었던 도봉, 노원, 강북 등도 관망세가 확대되는 분위기로 강북은 금주 보합세를 나타냈고 노원, 도봉은 관망세 속에서도 거래 가능한 물량이 없어 여전히 상승세가 이어졌다. 서울 구로와 금천, 경기 시흥은 광명ㆍ시흥 신도시 지정에 따른 개발 기대감이 작용했고 시흥은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3% 올라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축소됐다. 재건축 아파트는 0.15% 상승했고 일반 아파트는 0.13% 올랐다. 경기ㆍ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15%, 0.13%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일부 단지를 중심으로 매물 소진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서울, 경기ㆍ인천, 신도시 모두 오름세가 둔화됐다. 서울이 0.12% 상승했고 경기ㆍ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9%, 0.05% 올랐다.       

이처럼 2.4 공급대책 발표 이후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주춤한 상황이다. 그동안 서울 집값 상승을 견인했던 서울 외곽지역도 매도ㆍ매수자간 눈치보기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중저가 아파트 위주로 매수문의가 여전하고 집주인들도 호가를 유지하고 있어 오름세는 계속되고 있다. 강남권도 주요 단지가 재건축 기대감으로 상승세를 이어가는 분위기다.

특히, 광명ㆍ시흥신도시 신규지정 등 지속적인 공급 시그널을 통해 집값이 다소 안정되고 있지만, LH 내부적으로 신도시 투기 의혹이 커지고 있어 자칫 다른 공공주택 개발사업 추진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택시장이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주택 수요가 움직이는 3월 봄 이사철이 변곡점이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