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경주시와 고도하수처리기술 개발 ‘맞손’
금호건설, 경주시와 고도하수처리기술 개발 ‘맞손’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04.05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연구협약 체결…환경신기술 인·검증 추진 예정
이명재 금호건설 토목플랜트본부장(왼쪽)과 주낙영 경주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금호건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고도하수처리기술 개발을 위해 민간기업과 지자체가 손을 잡았다.

금호건설(대표이사 서재환)은 지난 2일 경북 경주시와 고도하수처리기술(GK-SBR) 개발 및 사업화 추진을 위한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협약은 경주시가 기존에 자체 개발해 온 고도하수처리기술을 금호건설과의 공동 연구개발(R&D)을 통해 기술적으로 보완하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체결하게 됐다.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될 고도하수처리기술의 명칭은 GK-SBR(G: Gyeongju, K: Kumho, SBR: Sequencing Batch Reactor/연속회분식 활성슬러지법)로, SBR공법 명칭 앞에 경주와 금호의 영문 이니셜인 'G'와 'K'를 각각 붙였다.

경주시 관계자는 "국내 수처리 분야의 선도 기업인 금호건설과 물 산업을 선도하는 친환경 도시인 경주시가 협업해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만큼 높은 시너지 효과와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경주시는 최근 자체적으로 개발한 수처리기술을 통해 지자체 최초로 녹색인증을 획득하고, 이를 베트남과 콜롬비아 등 해외로 수출하는 등 물 산업 선도 도시로 도약 중이다.

한편, 금호건설은 1990년대부터 수처리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KIDEA, KUMHO-MBR 등과 같은 고도하수처리기술을 개발하고 환경신기술 인·검증을 획득했다. 여기에 다수의 상용화 실적까지 보유하고 있어 국내 수처리 분야의 절대 강자로 입지를 확보하고 있다.

금호건설과 경주시는 앞으로 공동연구를 통해 GK-SBR공법의 오염물질 제거 원리를 이론적으로 보다 명확하게 규명함과 동시에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실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공동연구 진행 단계에 따라 지자체와 함께 환경신기술 인·검증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개발한 기술을 활용해 향후 국내 하수처리시설 시장으로의 진출 또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