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王' 부영, 태권도 한류 확산에 아낌없는 후원 '눈길'
'기부王' 부영, 태권도 한류 확산에 아낌없는 후원 '눈길'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04.0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ORLD CHAMPIONSHIP 2019 대회 사진(출처:부영그룹)
WORLD CHAMPIONSHIP 2019 대회 사진(출처:부영그룹)

 

[건설이코노미뉴스] 부영그룹이 태권도 한류 확산을 위한 '통큰 기부'가 세간에 알려지면서 훈훈한 화제를 낳고 있다.

국기인 태권도는 한국을 넘어 세계적인 스포츠 종목으로 자리 잡았다. 2024년 파리 올림픽까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며 7연속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원조 한류격인 태권도의 인기 이면에는 사연이 있다. 지난 2015년까지 세계태권도연맹은 뚜렷한 후원 기업을 찾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던 와중에 부영그룹이 글로벌 스폰서로 나서게 되면서 오랜 과제를 해결하고 세계 태권도의 위상을 본격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됐다.

부영은 지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5년 간 세계태권도연맹(WT)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고 1000만 달러(한화 108억원 상당)를 후원했다. 세계태권도연맹에 후원한 기금은 태권도 우수선수 육성, 태권도 협회 지원, 태권도 국제대회 지원, 장애인 태권도 발전 프로그램 개발 등에 쓰여 국내외 태권도 저변을 넓히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한 세계태권도연맹을 통한 후원 뿐 아니라 태권도 한류 확산에 부영그룹이 직접 팔을 걷어 부치기도 했다.

2006년부터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에 태권도 훈련센터 건립기금을 지원했고 2012년에는 캄보디아 프놈펜에 1000여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부영 크메르 태권도훈련센터’를 2018년 12월에는 미얀마 태권도 훈련센터를 건립 기증한 바 있다.

이러한 아낌없는 후원에는 이중근 회장이 지난 2015년부터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총재를 맡고 있을 정도로 국기인 태권도에 남다른 애착을 갖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부영그룹은 1983년 창립 이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꾸준히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교육시설 지원 및 학술, 재난구호, 성금기탁, 군부대 지원, 태권도 봉사 등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나눔 활동을 펼쳐 오고 있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10개 국내 주요 대학에 12개 교육시설은 물론 전국의 초, 중, 고등학교 약 100곳에 우정학사 등 교육·문화시설을 신축 기증하며 인재 양성을 위해 투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소외된 이웃을 위한 활동에도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다.

군부대와 자매결연을 통해 명절에 군부대에 위문품을 보내는가 하면, 사랑의 바자회 지원, 저소득층 사랑 나눔 후원금 지원, 저소득가구 학생 지원금, 환경재단 기부 등에 앞장서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