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중앙선 폐선부지 개발 '맞손'
국가철도공단, 중앙선 폐선부지 개발 '맞손'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04.0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 옛 철길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추진 업무협약
국가철도공단 사옥 전경

 

[건설이코노미뉴스]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한영)은 중앙선 舊 철도시설(단성역~죽령역) 개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사업주관자인 ㈜소노인터내셔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본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중앙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에 따라 발생한 단양군 관내 또아리터널(대강터널) 및 폐선부지를 보다 가치있게 활용하고, 단양군 관광을 견인할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하는 것이다.

해당 사업은 단성역과 죽령역 구간 8.2㎞에 풍경열차와 레일바이크 등 체험형 관광휴게시설을 조성하고, 지역과 상생하는  청년문화몰, 특산물판매장 등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관광객이 오랫동안 체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

김한영 이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단양군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이 기대됨은 물론 국내 관광업계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