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난 해소 ‘LH 공공전세주택’ 경쟁률 뜨거웠다
전세난 해소 ‘LH 공공전세주택’ 경쟁률 뜨거웠다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04.2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률 27대 1 기록, 성황리 마감...117가구 모집에 3141명 신청
LH 공공전세주택’은 공공사업자가 도심 내 넓고 쾌적한 신축주택을 매입해 중산층 가구에게 공급하는 주택이다(출처:LH)

 

[건설이코노미뉴스] ‘LH 공공전세주택’ 경쟁률 27대 1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감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8일 공고한 안양시 소재 ‘공공전세주택’ 입주자 모집 결과, 총 117가구 모집에 3141명이 신청해 평균경쟁률 27대 1을 기록하는 등 높은 관심 속에 접수를 마감했다고 21일 밝혔다.

 ‘공공전세주택’은 공공사업자가 도심 내 넓고 쾌적한 신축주택을 매입해 중산층 가구에게 공급하는 주택으로, 고품질 자재 및 편의시설과 시세대비 저렴한 임대보증금이 특징이다.

이번에 최초로 공급한 안양 공공전세(2개동, 117가구)는 1순위 총 163명, 2순위 총 1778명이 신청해 최종 2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감됐다.

유형별로는 ‘미래타운’ 52가구 모집에 1612명이 신청해 31대 1, ‘휴누림’ 62가구 모집에 1529명이 신청해 2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인터넷 접수분 및 초기 우편접수 물량을 집계한 것으로, 나머지 우편접수 도착 예정분까지 감안하면 경쟁률은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LH 관계자는 “월 임대료 없이 시세보다 낮은 보증금으로 입주 가능하고, 중형이상 면적에 아파트 수준의 품질을 확보해 많은 분들이 신청했다”며, “내년 말까지 비슷한 유형의 공공전세주택 1만8000가구 공급이 예정돼 있어 전세난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