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컨소시엄, ‘평촌 트리지아’ 6월 공급
현대건설 컨소시엄, ‘평촌 트리지아’ 6월 공급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06.02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417가구 규모 대단지 아파트... 탁월한 생활 인프라 갖춰
주경조감도(제공 현대건설)
주경조감도(제공 현대건설)

 

[건설이코노미뉴스] 현대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 SK에코플랜트, 코오롱글로벌)은 6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929번지 일원에 위치한 안양 융창지구를 재개발하는 ‘평촌 트리지아’를 공급할 계획이다. 총 2417가구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다.

‘평촌 트리지아’는 3개 단지 총 2417가구(임대세대 196가구 포함)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로 구체적으로는 지하 5층~지상 34층, 총 22개동, 전용면적 36~84㎡, 7개 타입(임대 포함)으로 구성된다.

이 중 전용 59~74㎡, 913가구가 일반분양된다. 타입별 일반분양 가구는 △59㎡A 478가구 △59㎡B 276가구 △74㎡ 159가구다. 전 세대 남측향 위주의 판상형 중심 설계로 공급에 나선다. 특히, 일부세대는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한 호계근린공원을 조망할 수 있는 조망권까지 갖춘 단지로 공급에 나설 계획이다.

  ‘평촌 트리지아’는 안양의 새로운 주거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는 호계동 일대의 대규모 브랜드 타운을 완성하는 단지로 공급에 나설 예정으로 탁월한 생활환경은 물론, 뛰어난 미래가치까지 갖춘 랜드마크 주거단지로 주목받을 전망이다.

교육환경도 탁월하다. 호계초등학교와 호계중학교 등 학교가 인접하게 위치해 있어 도보 통학의 학세권 입지를 갖추고 있고, 경기 남부의 최대 학원가로 불리는 평촌 학원가도 가까이에 있어 최적의 교육환경을 누릴 수 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어디든 빠르게 접근이 가능한 사통팔달의 교통환경도 갖춘다. 먼저 단지 인근으로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가 위치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으로의 빠른 이동이 가능하고, 단지 주변으로 범계역과 금정역, 명학역이 위치해 수도권 전철 1호선과 4호선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금정역에서 2026년 개통 예정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을 이용한다면 단 11분이면 삼성역까지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또한, GTX C노선과 함께 2026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인덕원-동탄선도 인근에 위치한 호계사거리를 지날 예정으로 편리한 교통환경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평촌 트리지아’는 랜드마크 대단지에 걸맞은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갖춘다. 단지 내 어린이집이 설치되며, 주민운동시설은 물론 작은 도서관, 게스트하우스 등 알찬 커뮤니티 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또 근린생활시설도 함께 들어설 예정으로, 편리한 생활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대형 건설사 컨소시엄 브랜드로 공급에 나서는 만큼 브랜드 프리미엄과 수준 높은 주거 환경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또 각 동의 사이 공간을 활용한 조경설계도 알차게 갖출 예정으로, 호계근린공원과 연계한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현대건설 분양관계자는 “안양시는 노후주택비율이 높은 지역으로 신규 공급이 크게 줄어든 상황으로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높은 상황이다”며 “뛰어난 주거환경을 갖춘 입지에 2417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되는 단지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