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1135억원 규모 오산세교 지역주택조합 사업 수주
한양, 1135억원 규모 오산세교 지역주택조합 사업 수주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06.2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주택 786가구와 근린생활시설 조성 
오산세교 지역주택조합 사업 조감도(제공 한양)
오산세교 지역주택조합 사업 조감도(제공 한양)

 

[건설이코노미뉴스] ㈜한양이 ‘오산세교 지역주택조합 공동주택’ 사업을 수주했다. 

한양은 지난 6월 25일 ‘오산세교 지역주택조합’ 측이 총회를 열고 한양과 동일토건을 공동시공사로 최종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오산세교 지역주택조합 공동주택’ 사업은 오산시 서동 39번지 일대에 공동주택 786가구와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총 공사금액은 약 1135억원(한양 지분 약 70%, 약 795억원)이다. 

지하 2층에서 지상 29층, 총 8개동을 조성할 예정이며, 동일지역 범위에 거주하는 주민이 직접 조합을 구성해 추진하는 지역주택조합 사업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수주는 한양이 스마트홈 서비스 론칭, 특화설계 및 주거시스템 도입 등으로 상품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키우는 한편 공공택지, 도급 위주 사업 뿐만 아니라, 도시정비, 개발사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 쌓아온 안정적인 주택사업 수행역량을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한양은 올 상반기 천안, 화성 등에서 약 9000억원 규모의 주택사업을 수주한 데 이은 이번 수주로 주택부문에서만 약 1조원의 수주를 달성하게 됐다. 

주력사업인 주택사업 뿐만 아니라 미래 성장동력으로 추진 중인 고흥만, 해창만 수상태양광 사업 등 에너지부문을 포함한 전체 수주액은 약 1조3000억원에 달한다.

한양은 양질의 수주를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브랜드 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지자체 및 LH, SH공사를 통한 공모사업과 민간제안형 개발사업, 스마트시티, 물류센터, 데이터센터 등 비주거 사업분야도 적극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미래사업인 에너지 부문에서도 육상 및 수상태양광, 바이오매스발전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동북아 LNG Hub 터미널 등 현재 추진 중인 사업에서 성과를 거둠으로써 주택개발, 에너지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