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 재정지원 창신대, 국토부로부터 항공정비사 전문 교육기관 인가
부영 재정지원 창신대, 국토부로부터 항공정비사 전문 교육기관 인가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07.1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영그룹이 재정지원하는 창신대학교 항공기계공학과가 지난 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정비사 전문 교육인가를 받았다(제공 부영)
부영그룹이 재정지원하는 창신대학교 항공기계공학과가 지난 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정비사 전문 교육인가를 받았다(제공 부영)

 

[건설이코노미뉴스] 부영그룹이 재정지원하는 창신대학교 항공기계공학과(스마트융합공학부 항공정비전공)는 지난 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정비사 전문 교육기관으로 인가를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항공기술교육원에 입과 한 학생 전원은 항공안전법 시행규칙 제 104조 별표 12에 따라 항공정비사 자격 취득을 위해 2441시간 이상의 정비 이론, 실습 강의를 이수해야 한다.

이는 3년간의 정규 및 학기 중 비교과 과정 외 방학 기간을 통하여 추가로 교육을 진행해야 모든 교육시간을 이수할 수 있고, 이수 후 필기시험을 합격한 학생은 작업형 실기 시험을 면제받고 구술시험을 통하여 항공정비사 면허를 취득하게 된다.

이에 항공기계공학과 학생 27명은 항공기술교육원에 입과하여 지난 6월 21일부터 7월 23일까지 5주간 하루 평균 6시간 동안 항공정비 관련 학과 및 실습, 항공관련 전공영어 등의 수업에 매진하고 있다.

항공기술교육원장인 이준식 항공기계공학과 교수는 “긴 장마와 무더운 날씨에도 항공정비사의 꿈을 안고 이른 아침부터 오후 늦게까지 학업에 열심인 학생들이 향후 항공우주산업이 특화된 경상남도와 지역 발전에 이바지하는 인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항공기계공학과는 5주간의 국토교통부 항공정비사 교육을 마치고 대한민국 공군에 항공정비병으로 입대를 희망하는 학생들을 위해 항공기체정비기능사 자격증 특별반을 2주간 추가로 운영한다.

창신대학교는 2019년부터 시작된 부영그룹의 재정기여를 통해 학생들이 좋은 교육환경에서 학문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다지는 기회가 됐다.

부영그룹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방 대학의 존립에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해 창신대학교의 재정기여자로 나섰다. 

부영그룹은 2020년에 이어 2021년까지 2년 연속 창신대학교 신입생 전원을 ‘우정(宇庭)’ 장학생으로 선발하여 1학년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