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하트재단, 취약계층아동 지원사업 전달식
하트-하트재단, 취약계층아동 지원사업 전달식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07.29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트-하트재단은 29일 독일의 대표적인 시험인증기관과 함께 취약계층아동을 대상으로 건강식 지원사업을 위해 전달식을 진행했다.(재공 하트재단)
하트-하트재단은 29일 독일의 대표적인 시험인증기관과 함께 취약계층아동을 대상으로 건강식 지원사업을 위해 전달식을 진행했다.(재공 하트재단)

 

[건설이코노미뉴스] 하트-하트재단(회장 오지철)은 29일 독일의 대표적인 시험인증기관 TÜV SÜD Korea와 함께 서울시 성동구 내 취약계층아동을 대상으로 건강식 지원사업을 위해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하트-하트재단에서는 '따뜻한 밥상 캠페인'과 '가온: 따뜻함을 더하다' 등을 통해 결식이 우려되는 취약계층아동에게 건강식 KIT 지원 사업을 계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2020년 코로나 확산에 따라 충청남도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복지, 공공, 경제 분야의 지속가능한 복지 공동체 네트워크를 구축해 방학 중 취약계층아동 400명 대상으로 건강식 KIT를 제공하고, 개별 사례관리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 지원은 방학기간 중 급식 지원이 중단됨에 따라 취약계층아동들의 결식을 예방하기 위하여 마련된 것으로, 아이들의 욕구를 반영해 식단을 구성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성동종합사회복지관을 이용하는 취약계층아동으로, 아이들 방학기간동안 건강식이 제공될 예정이다.

오지철 하트-하트재단 회장은 “독일의 대표적인 시험인증기관인 TÜV SÜD Korea와 함께 취약계층아동을 지원할 수 있게 돼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방학 중 결식아동들의 건강한 끼니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정욱 TÜV SÜD Korea 대표는 “TÜV SÜD Korea는 보다 안전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종합 솔루션 기업으로서 사회 취약계층을 지원해오고 있다. 올해에는 하트-하트재단과 함께 미래세대의 주인공인 아이들에게 따뜻한 식사를 선물하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TÜV SÜD Korea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 “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