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물 전문자료 디지털화…데이터 개방 확대 추진
수자원공사, 물 전문자료 디지털화…데이터 개방 확대 추진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08.0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전자 형태 물 전문자료 및 중요기록물 디지털화 작업 진행

 

[건설이코노미뉴스] 최효연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그동안 비전자 형태로 관리해온 물 관련 자료를 디지털로 전환하는 ‘물 전문자료 및 중요 기록물 디지털화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최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수자원공사에서 관리 중인 약 7300여 건의 비전자 형태의 자료를 대상으로 하며, 공사가 자체 생산한 물 전문자료 및 중요 기록물을 포함하고 있다.

1단계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연계해 지난 5월부터 7월 말 기준 약 70만면의 자체 보고서 2800여 건을 디지털로 전환했다. 이달부터는 후속 용역 사업을 통해 12월까지 약 170만면에 달하는 자료 4500여 건을 디지털로 전환 완료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디지털화한 자료들을 향후 정보공개심의 등을 거쳐 모든 국민에게 개방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개방 중인 자료들과 함께 11월 오픈 예정인 ‘워터 북 플랫폼(Water Book Platform)’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국민 누구나 접근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수자원공사는 자료의 생성 및 유통, 보관 등 전 과정의 체계적 관리가 가능해짐은 물론, 대한민국 대표 물관리 기관으로서 물 관련 기록유산의 공유 가치를 창출하고 공공 활용성을 강화하는 등 물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갑식 수자원공사 경영부문이사는 “디지털 전환 흐름에 맞춰 중요기록물을 지속적으로 디지털화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물 전문기관으로서 보유한 다양한 기술과 경험 가치인 물 관련 기록유산을 잘 보존, 발굴하여 대국민 지식공유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