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이 경쟁력] 롯데건설, 360도 촬영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 도입
[신기술이 경쟁력] 롯데건설, 360도 촬영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 도입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08.0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관리 강화 위한 '스마트 안전기술' 적용…현장 실시간 원격모니터링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 착용 모습 및 현장의 고위험작업 진행상황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모습(자료제공=롯데건설)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 착용 모습 및 현장의 고위험작업 진행상황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모습(자료제공=롯데건설)

 

[건설이코노미뉴스] 최효연 기자 =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이 현장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스마트 안전기술'을 적용하는 등 사고예방에 앞장 서고 있다.

롯데건설은 스마트 안전기술 중 하나인 360도 촬영 가능한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를 현장에 도입했다고 최근 밝혔다.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는 기존 건설현장에서 사용하고 있는 액션캠과 달리, 목에 걸어 착용하기 때문에 두 손이 자유로워 안전관리 업무 효율성이 높다.

이 카메라는 건설현장 내 위험작업관리와 평소 눈에 띄지 않는 사각지대까지 관리 가능하며 영상 녹화 및 실시간 스트리밍도 가능해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안전관리를 할 수 있다.

사무실에서도 카메라를 통해 타워크레인 설치와 인상, 해체 등 건설장비 작업 시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원격으로 진단하고 점검 지원이 가능하며, 녹화된 영상은 교육 자료에 활용할 예정이다. 현장에서는 고위험작업시 실시간 영상 공유로 밀착, 상주 관리를 강화해 나갈 수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도입한 웨어러블 카메라의 운용 효과를 분석해 현장 안전관리 강화에 활용할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파트너사와의 적극적인 스마트 안전관리 활동을 통해 현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이 2016년부터 도입한 스마트 안전관리 애플리케이션은 안전관리의 공간적 제약을 해결하고 적시에 안전관리 업무를 수행함으로써 업무의 효율성을 향상시킨 바 있다.

또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롯데건설 및 파트너사 관리자는 현장의 고위험작업 사항을 확인할 수 있고, 사고 위험 등급별로 담당 관리자를 선정하여 점검활동을 펼친다.

담당 관리자는 작업시작 전 위험요인을 점검해 스마트 애플리케이션에 등록하고, 작업이 실시되는 중간에 안전관리 대책이 이행되고 있는지 확인하는 등 작업 시작 전, 중, 후의 안전관리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