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북미 미래차 가치사슬 진입 돕는다
KOTRA, 북미 미래차 가치사슬 진입 돕는다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1.08.1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부터 4개월간 ‘한·캐나다 미래차 파트너십 맞춤형 사업’ 추진 

[건설이코노미뉴스] KOTRA(사장 유정열)가 국내기업들의 북미 미래차 부품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이달부터 4개월간 ‘한·캐나다 미래차 파트너십 맞춤형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미래차 부품 관련 우리 중소·중견기업 8개사가 참가한다.

이번 사업은 캐나다의 자율주행차량 혁신 네트워크(이하 AVIN)를 활용해 한국과 캐나다 기업 간 미래차 분야의 협력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7년에 출범한 AVIN은 캐나다의 자율주행기술 개발을 선도하며, 캐나다 최초의 자율주행차 시범존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KOTRA가 캐나다 정부의 미래차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씨아이티엠(CITM) △인베스트 오타와(Invest Ottawa) △1855 휘트비(Whitby)와 협약을 맺고 국내기업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KOTRA는 수행기관과 함께 국내 참가기업들이 캐나다 미래차 부품 공급망 사슬에 진입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세부적으로 △시장정보 제공 △법인설립 지원 △잠재 투자자 연결 △양국 기업들의 공동 연구개발(R&D) 기회 발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북미 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국내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영화 KOTRA 토론토무역관장은 “캐나다의 미래차 산업은 인공지능(AI)산업과 융합된 자율주행차량을 중심으로 기술개발 수요가 높다”며 “캐나다 정부도 한국과의 공동 협력에 긍정적이어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더 많은 양국 기업들이 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