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공사ㆍ민간기업 ‘원팀 코리아’...국제입찰 수주 '낭보'
LX공사ㆍ민간기업 ‘원팀 코리아’...국제입찰 수주 '낭보'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08.2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억원 규모 ‘아르메니아 국가공간정보 인프라 표준화 컨설팅’ 계약 체결
한국국토정보공사 본사 전경(제공 LX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 본사 전경(제공 LX공사)

 

[건설이코노미뉴스] 코로나-19로 인해 국제입찰 수주 가뭄을 겪고 있는 국내 공간정보업계에 오랜만에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LX공사는 아시아개발은행(ADB)이 발주한 6억원 규모의 ‘아르메니아 국가공간정보 인프라 표준화 컨설팅 사업’의 수주 계약 체결에 성공, 9월1일부터 18개월 간의 대장정에 나선다.

LX공사는 다자개발은행(MDB) 중 하나인 ADB에서 발주한 사업을 국내 공간정보산업 분야에서 최초로 국제경쟁입찰을 통해 수주한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LX공사는 정부 부처 간 통합적이고 호환이 가능한 표준체계 수립과 공간정보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국가공간정보표준과 공간정보 시스템 전문가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LX공사는 향후 한국의 공간정보 기술을 아시아 지역에 널리 알릴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 계약은 80년 전통과 경험, 기술을 보유한 프랑스 토지분야 공공기관인 국립지리원(IGN)을 상대로 LX공사와 민간 기업이 ‘원팀 코리아’를 구성해 국제 경쟁 입찰에서 수주한 것으로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LX공사의 해외사업을 총괄하는 최송욱 공간정보본부장은 “이번 계약은 이런 특별한 시기에 공간정보사업의 해외시장 공략을 위한 공사의 의지를 반영한 것”며 “향후 ADB와 세계은행 등 다양한 재원에 기반한 사업을 토대로 공간정보산업 분야의 해외시장 개척에 LX공사가 선도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X공사는 현재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라오스, 캄보디아, 우즈베키스탄, 탄자니아에서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시하며 해외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